2차 백신 접종 거른 미국인 500만명… 美보건당국 '비상'

2차 백신 접종 거른 미국인 500만명… 美보건당국 '비상'

입력
2021.04.26 10:23
구독

부작용 불안이나 '1회로 충분' 자신감 등 요인
독려에 특별 접종소까지… 전문가 "매우 우려"

19일 미국 워싱턴 코로나19 백신 접종 장소인 '월터 E. 컨벤션센터' 입구에 '거리를 지키십시오'라는 한국어 안내 문구가 보인다. 워싱턴=연합뉴스

19일 미국 워싱턴 코로나19 백신 접종 장소인 '월터 E. 컨벤션센터' 입구에 '거리를 지키십시오'라는 한국어 안내 문구가 보인다. 워싱턴=연합뉴스

두 차례 맞아야 효과가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주사의 2차 접종을 거른 미국인이 수백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 미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는 25일(현지시간)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최신 자료를 인용해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맞은 미국인 중 500만명 이상이 2회차 접종 권장일까지 두 번째 주사를 맞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해당 제품들은 2회 이상 접종해야 제대로 된 예방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백신이다.

CDC에 따르면 지난달 7일 전까지 모더나 백신 1회차를, 같은 달 14일 전까지 화이자 백신 1회차를 각각 접종한 미국인 중 500만여명이 이달 9일까지 2회차 접종을 하지 않았다. 첫 접종일로부터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 모더나 백신은 4주 간격으로 각각 2회차 접종을 하라는 게 미 보건당국의 권고다.

이런 일은 무엇보다 두 번째 주사 맞기를 꺼리는 접종 대상자 때문이라고 신문은 분석했다. 부작용이 생길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이나 1회 접종만으로도 충분하다는 근거 없는 자신감이 2차 접종을 피하거나 미루게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맞고 싶지만 맞지 못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최대 백신 공급자 중 하나인 미 대형 약국체인 월그린의 실수가 대표적이다. 1회차에 화이자 백신을 맞은 고객들의 2회차 예약을 모더나 백신만 보유한 약국 지점으로 안내하는 바람에 상당수의 접종 대상자들이 피해를 봤다. 1회차 접종한 약국을 다시 찾아갔다가 그사이에 해당 백신 재고가 떨어졌다는 말을 듣고 발길을 돌리는 접종 대상자도 없지 않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예고된 변수도 있다. 최근 1회 접종을 시작한 대학생들이다. 학기가 2회차 접종일 전에 끝날 경우 학생들이 2회차 접종을 놓치고 캠퍼스를 떠날 가능성이 커진다.

이에 각 주(州) 보건당국이 분주해졌다. 아칸소와 일리노이주는 보건 담당 관리들이 2회차 접종을 독려하는 전화와 문자메시지, 편지를 발송하고 있으며, 사우스캐롤라이나의 경우 2회차 접종 시기를 넘긴 주민들을 위해 특별 접종소를 마련하기도 했다. 미 식품의약국(FDA) 백신자문위원인 폴 오핏 미 펜실베이니아대 교수는 “매우 우려스럽다. 2회차 접종을 반드시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권경성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