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 뱉어서 코로나 검사하는 키트 첫 허가

침 뱉어서 코로나 검사하는 키트 첫 허가

입력
2022.04.29 17:20
수정
2022.04.29 17:47
구독

피씨엘사에서 개발한 국내 첫 타액 검체 진단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제품. 식약처 제공

피씨엘사에서 개발한 국내 첫 타액 검체 진단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제품. 식약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타액(침)을 검체로 사용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항원검사 방식의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1개 제품에 대해 사용을 허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지금까지 식약처가 허가한 9개의 자가검사키트 제품은 모두 코 안쪽(비강)에서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이번에 허가된 피씨엘(주)의 제품은 침으로도 자가검사키트 허가기준인 민감도(양성 판별 능력) 90% 이상 특이도(음성 판별 능력) 90% 이상을 충족했다는 게 식약처의 설명이다.

이 제품은 깔대기를 이용해 용액통에 직접 침을 뱉어 추출액과 섞는 방식이다. 검사 결과는 10분 후에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타액 자가검사키트 허가로 다양한 검사 방식이 도입되면 어린이나 고령층이 편하게 검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경준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