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극렬 문파, 폭력적 팬덤 원조... 이재명은 고초 겪어"

박지현 "극렬 문파, 폭력적 팬덤 원조... 이재명은 고초 겪어"

입력
2022.06.24 12:36
수정
2022.06.24 13:54
구독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공동비대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총사퇴 의사를 밝히는 입장문을 발표한 뒤 국회 본청 건물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공동비대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총사퇴 의사를 밝히는 입장문을 발표한 뒤 국회 본청 건물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폭력적 팬덤의 원조는 이른바 '극렬 문파'"라고 주장했다. 극렬 문파의 피해자로 이재명 의원을 꼽는 동시에 당내 논란 중인 전당대회 룰과 관련해선 "팬심이 아닌 민심을 얻는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폭력적 팬덤과 결별하고 당내 민주주의를 살려야 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열 개 중 하나만 같아도 함께하는 정당이 집권할 수 있다. 열 개 중 하나만 틀려도 쫓아내는 정당은 결코 집권할 수 없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극렬 문파와 관련해 "이들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입장과 조금만 다른 발언을 해도 낙인찍고 적으로 몰아 응징했다"며 "이들의 눈엣가시가 돼 온갖 고초를 겪은 대표적인 정치인이 이재명 의원"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폭력적 팬덤은 민주당을 잘못하고도 사과할 줄 모르는 염치 없는 정당으로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당내 반대 의견에도 강성 지지층에 의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강행 처리한 것을 대표적인 사례로 꼽았다. 그는 "지방선거 패배의 원인을 제공한 검찰개혁 강행을 반대하는 의원이 최소 수십 명은 되었지만 의총 결과는 만장일치 당론 채택이었다"며 "폭력적 팬덤이 침묵을 강요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직격했다.

이어 "최강욱, 김남국 의원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당의 위신과 명예를 실추시키고 선거 패인을 제공했지만 최소한의 공식 사과도 없었고 누구도 그들의 책임을 묻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팬덤정치에서 벗어나 민심정치로 돌아가야 한다"며 △폭력적 팬덤을 두려워하지 말고 발언하기 △좌표 찍기를 통한 문자폭탄 보내는 행위 중단 △이견 수렴을 위한 당원 토론회 등을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이번 당대표 선거를 팬덤 정치와 결별하고 민심 정치로 전환하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며 "변화를 가져오는 데는 선거 규정이 매우 중요하다. 팬심 아닌 민심을 얻는 후보를 대표로 선출할 수 있게 당규를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태경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