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어깨 무겁다...국민 사랑받는 기업 만들 것"

이재용 "어깨 무겁다...국민 사랑받는 기업 만들 것"

입력
2022.10.27 12:31
수정
2022.10.27 14:17


공판에 출석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7일 점심식사를 위해 서울중앙지법을 나서며 기자들에게 승진 소감을 밝히고 인사하고 있다. 삼성전자 이사회는 이날 이 부회장의 회장 승진을 의결했다. 연합뉴스.


27일 회장에 취임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어깨가 무겁다. 국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신뢰받고 사랑받는 기업 만들어보겠습니다"는 취임 소감을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회계부정·부당합병' 1심 속행 오전 공판을 마치고 나오면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이 회장은 "많은 국민들의 응원 부탁드린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날 삼성전자 이사회는 글로벌 대외 여건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책임 경영 강화 △경영 안정성 제고 △신속하고 과감한 의사결정이 절실하다고 판단해 이 회장의 승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별도의 행사 또는 취임사 발표 없이 예정된 일정을 소화했다.


유환구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