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투혼, 우루과이 넘는다

입력
2022.11.24 04:30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를 하루 앞둔 23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에 위치한 트레이닝센터에서 한국 축구 대표팀 풀백 김진수(왼쪽 첫 번째), 안면 마스크를 쓴 손흥민(왼쪽 두 번째) 등 태극전사들이 훈련을 하고 있다. 도하=뉴시스

오늘의 1면 사진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