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사우디는 어떻게 기적을 썼나… 꼭 닮은 승리 방정식

입력
2022.11.24 16:26

23일 카타르 알라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독일과 일본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둔 일본 선수들이 종료 휘슬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알라얀=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언더도그’ 사우디아라비아와 일본이 판을 뒤엎고 기적을 쓰기까지는 몇 가지 공통점이 있다. 조직력을 바탕으로 친 오프사이드 덫과 골키퍼의 선방, 그리고 감독의 승부수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두 팀은 점유율을 높여 대등하게 싸우기보다는 치밀하게 기회를 노렸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지난 22일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를 2-1로 꺾었다. 전반 10분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에게 페널티킥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3분 살레 알셰흐리, 후반 8분 살렘 알다우사리의 연속골로 역전승했다.

일본도 하루 뒤인 지난 23일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전반 33분 독일 귄도안에게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가다 후반 30분 도안 리츠, 후반 38분 아사노 다쿠마의 골로 경기를 뒤집었다.

두 팀의 승리는 스코어 상황만 비슷한 게 아니었다. 경기 내용까지 유사했다.

기본적으로 볼 소유에 힘을 빼지 않았다. 점유율 싸움 대신 필요한 압박만을 효과적으로 가했다. 아르헨티나를 상대한 사우디아라비아의 점유율은 32%였고, 독일과 붙은 일본의 점유율은 27%였다. 경기 중 볼을 쥐는 순간이 많진 않았다는 뜻인데, 그럼에도 이기는 데엔 충분한 시간이었다.

슈팅 횟수도 상대보다 현저하게 적었지만 사우디아라비아는 단 3번의 슈팅으로 2골을 뽑아내는 극강의 효율을 자랑했다. 일본도 4번의 유효 슈팅 만에 2골을 만들었다.

효율적인 득점 이면에는 조직적인 수비망이 있었다. 특히 선제골을 내준 뒤 흔들릴 수 있는 상황에서도 오프사이드 덫을 적절히 활용해 공격수들의 공간 침투를 무력화했다.

22일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 후반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알 다우사리가 역전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루사일=뉴스1


아르헨티나의 경우 사우디아라비아가 친 오프사이드 덫에 10번이나 걸린 배경이기도 하다. 여기에 육안으로 구별이 어려운 차이를 잡아내는 ‘반자동 오프사이드 판독 기술(SAOT)’이 사우디 승리에 한몫했다.

두 차례 이변은 감독의 승부수까지 더해진 작품이다. 프랑스 출신의 에르베 르나르 감독은 해외파가 부족한 사우디아라비아의 단점을 파악하고 자국 리그 최강팀인 알힐랄 중심으로 대표팀을 꾸려 조직력을 극대화했다. 아르헨티나전에 선발로 나선 11명 중 무려 9명이 알힐랄 소속이다. 이는 사우디아라비아가 마치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돌아가는 오프사이드 트랩을 구사할 수 있었던 이유다.

일본은 과감한 공격전술을 꺼내든 감독의 승부수가 적중한 케이스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동점골이 터지지 않자 아예 오른쪽 윙백 사카이 히로키를 빼고 윙포워드 이토 준야를 윙백으로 배치하는 과감한 전술을 채택했다. 결국 오른쪽 미토마 가오루 쪽에서 수적 우위를 점하며 부분 전술이 만들어졌고 교체 투입된 선수들이 잇따라 득점했다.

골키퍼의 활약도 뛰어났다. 사우디와 일본은 골키퍼의 신들린 선방 덕분에 실점을 최소화하면서 역전승의 토대를 마련했다. 사우디의 무함마드 우와이스 골키퍼는 5개의 선방을, 일본 곤다 슈이치 골키퍼는 무려 8개의 선방으로 대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도하 = 김기중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