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본·호주 나란히 16강 진출... 월드컵 새 역사 쓴 아시아

입력
2022.12.03 08:00
구독

월드컵 최초 아시아 3개 팀 16강행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16강 진출을 확정한 후 환호하고 있다. 알라얀=연합뉴스

한국이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아시아 축구계에 새로운 역사가 쓰였다.

한국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H조 최종전에서 2-1로 승리하며 우루과이에 다득점에서 1골 앞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이후 12년 만이자 원정 두 번째 16강 진출이다.

이날 한국의 조별리그 통과가 확정되며 이번 대회는 아시아 지역예선을 통과한 국가 3팀이 16강에 오르는 최초의 월드컵이 됐다. 앞서 일본과 호주는 2승 1패(승점6)로 각각 E조 1위, D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 이전까지는 아시아 국가 2팀이 동시에 월드컵 16강에 오른 것이 최다 기록이었다. 2002 한ㆍ일 월드컵 당시 한국(2승1무ㆍ승점 7)과 일본(2승1무ㆍ7점)이 각각 D조와 H조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했고,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에서도 한국(1승 1무 1패ㆍ승점4)과 일본(2승 1패ㆍ승점6)이 각각 B조 2위와 E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에서 아시아 팀들은 결과 못지 않게 좋은 경기력으로 세계 강호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한국은 대회 첫 경기인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루이스 수아레스, 에딘손 카바니, 페데리코 발베르데 등과 대등한 경기를 펼치며 무승부를 기록했다. 2차전 가나전에 일격을 당하긴 했지만, 마지막 경기인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2-1로 잡으며 극적으로 16강에 합류했다.

‘죽음의 조’에 편성된 일본은 모두의 예상을 깨고 첫 경기부터 ‘전차군단’ 독일을 2-1로 잡으며 파란을 예고했다. 이후 코스타리카에 0-1로 발목을 잡혔지만, 최종전 상대이자 우승후보인 ‘무적함대’ 스페인마저 2-1로 이기고 조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호주는 첫 경기에서 프랑스에 1-4로 대패했지만, 이후 튀지지와 덴마크를 각각 0-1로 잡고 무난하게 16강에 안착했다.

월드컵에 새로운 역사를 쓴 아시아팀들은 이제 또 다른 도전에 나선다. 만약 3팀 중 2팀이라도 16강에서 승리하면 역대 월드컵에서 아시아 국가 2팀이 8강에 오르는 첫 대회가 된다.

한국은 6일 오전 4시 G조 1위와 16강전을 치른다. 일본은 같은 날 0시 크로아티아와, 호주는 4일 오전 4시 아르헨티나와 8강 진출을 가린다.

박주희 기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