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하의 기적’ 29년 만에 ‘알라얀의 기적’으로

입력
2022.12.03 08:00
구독


1994년 미국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극적으로 본선 티켓을 따낸 뒤 얼싸안는 한국축구대표팀. 한국일보 자료사진

한국 축구 사상 가장 극적인 순간으로 꼽히는 ‘도하의 기적’이 29년 만에 재현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1승1무1패(승점 4)로 포르투갈(2승1패 승점 6)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역대 두 번째 월드컵 원정 16강 진출이다.

하지만 한국의 16강 진출은 자력으로 이뤄진 것은 아니었다. 같은 시간 카타르 알 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가나와 경기에서 우루과이는 2-0으로 승리해 한국과 조별리그 성적(1승 1무 1패)과 골득실(0)까지 같았지만 다득점에서 밀리며 16강 티켓을 한국에 내줬다. 한국이 4골, 우루과이가 2골이다.

이날 한국 대표팀은 포루투갈전에서 승리해 놓고, 약 8분이 남은 우루과이-가나전을 초조하게 지켜보고 있었다. 우루과이는 한 골을 더 넣어 3-0으로 승리했다면 16강 티켓을 가져갈 수 있었지만, 결국 전반전에 2골을 넣은 뒤 후반전엔 침묵하며 눈물을 흘렸다.

다 잡았던 월드컵 티켓을 놓친 뒤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싼 채 울음을 터뜨리는 일본 선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기적 같은 상황은 29년전 카타르에서 먼저 전개됐다. 한국은 1993년 10월 28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1994 미국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북한에 3-0으로 승리한 뒤 초조한 마음으로 일본-이라크 경기 결과를 기다렸다. 당시 일본은 2-1로 앞서다가 경기 종료 10초 전 동점골을 내주고 허망하게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본선 진출 마지막 티켓의 주인이 일본에서 한국으로 뒤바뀌는 순간이었다.

당시 황선홍 하석주 고정운 등 한국 선수들은 기적 같은 소식에 환호했다. 반면 일본 선수들은 그라운드에 쓰러져 오열했는데, 당시 대표팀 미드필더가 현재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축구대표팀 감독이다.

강주형 기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