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수 투기 중단"… 민주, 대규모 집회 이어 일본과 연대 공세

"오염수 투기 중단"… 민주, 대규모 집회 이어 일본과 연대 공세

입력
2023.08.27 16:00
수정
2023.08.27 16:13
6면
구독

우원식 등 일본 현지 집회서 "한일 연대해 방류 중단"
이재명 "尹, 일본 심부름꾼 아닌 국민 대리인 명심해야"

강은미(왼쪽부터) 정의당·우원식 더불어민주당·양정숙 무소속 의원 등이 27일 일본 후쿠시마현 이와키시에서 열린 방류 규탄 집회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공

강은미(왼쪽부터) 정의당·우원식 더불어민주당·양정숙 무소속 의원 등이 27일 일본 후쿠시마현 이와키시에서 열린 방류 규탄 집회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연일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재명 대표는 주말 열린 대규모 집회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일본의 심부름꾼'이라고 공박했다. 야당 일부 의원들은 27일 후쿠시마로 건너가 일본 야당·시민단체와 연대하며 공세수위를 높였다.

민주당 후쿠시마 해양방류저지 총괄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우원식 의원은 일본 후쿠시마현 이와키시에서 열린 방류 규탄 집회에 참석, "어제 서울에서도 5만 명이 넘는 국민이 오염수 투기 반대를 외쳤다"며 "정의로운 한일 간 연대를 통해 일본 국민은 기시다 정권의 잘못을, 대한민국 국민은 윤석열 정권의 잘못을 바로잡자"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해양 방류로 안타깝게도 일본이 전 세계 민폐국가라는 인식이 널리 퍼져있다"면서 "일본의 자존심을 다시 세우는 일은 오염수 투기의 즉각적 중단"이라고 촉구했다. 동행한 강은미 정의당 의원은 "한일 시민들이 굳건하게 연대해서 하루빨리 오염수 해양 투기를 중단시키자"고 가세했다. 일본 측에선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후쿠시마본부 대표 에미 가네코 의원, 사회민주당 대표 후쿠시마 미즈호 의원, 고이케 아키라 공산당 서기국장과 현지 어민 등이 참석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한국 측 전문가가 국제원자력기구(IAEA) 현지 사무소로 출국할 예정"이라며 "일본의 핵 오염수 방류에 또다시 힘을 실어주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이 가짜 과학으로 내로남불 하는데도 윤석열 정권은 반대말 한마디 못했다"면서 "애당초 일본의 내로남불에 일(日)심동체였던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재명 "일본 패악질 합리화시켜준 게 윤 대통령"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야당 의원들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일대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투기 중단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일본과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야당 의원들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일대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투기 중단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일본과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뉴스1

이 대표는 전날 서울 도심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범국민대회'에서 윤 대통령을 거칠게 비판했다. 그는 "일본이 이웃나라의 눈치를 보면서 방류할까 말까 망설일 때 일본의 패악질을 가장 선두에서 합리화시켜주고 지지한 사람은 윤 대통령"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대통령은 국가 권리를 지키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책임이 있는 머슴이요, 대리인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하지 않겠나"라며 "윤 대통령은 자신이 일본의 심부름꾼이자 대변인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들의 대리인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집회에는 5만 명(주최 측 추산)이 모였다. 참가자들은 행사가 끝난 뒤 서울역을 거쳐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까지 행진했다.

김도형 기자

관련 이슈태그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