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 유튜브 계정 해킹 당해…"영상 사라질까 무섭다"

조민 유튜브 계정 해킹 당해…"영상 사라질까 무섭다"

입력
2023.09.07 10:52
수정
2023.09.07 11:02
구독

해킹 직후 가상자산 영상 올라와
지난 2월 열어...구독자 수 29만 명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5월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예고 영상. 유튜브 캡처

구독자 수 29만 명을 보유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유튜브 계정이 해킹됐다.

조씨는 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구글, 유튜브 계정이 해킹됐다"며 "현재 구글에 계정 비활성화 문의를 하는 등 사방팔방으로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복구되는데 시일이 걸릴 수도 있어 구독자 분들께 양해를 구한다"며 "지금까지 열심히 만든 영상들이 사라질 수 있다는 불안감에 너무 무섭지만 차근차근 노력해보겠다.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했다.

해킹 직후 조씨의 유튜브 채널명은 'XRP-LIVE'로 바뀌었으며, 기존 영상들이 사라지고 가상자산 관련 영상이 게재됐다. 현재는 계정이 아예 비활성화돼 "죄송합니다. 이 페이지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라는 안내문만 뜬다.

조씨는 지난 2월부터 유튜브 채널을 운영했다. 유튜브 시작 10일 만에 구독자 수가 10만 명을 넘었다. 지지자들로부터 1,000만 원가량의 슈퍼챗(후원금)을 받아 화제가 됐다.


원다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