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 광고하는 유튜버 조민 "구매하면 좋은 일 동참"

홍삼 광고하는 유튜버 조민 "구매하면 좋은 일 동참"

입력
2023.09.13 11:07
수정
2023.09.13 13:51
구독

구독자 30만 명...첫 유료 광고
판매수익 일부 취약계층 기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유료 광고 상품을 소개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약 30만 구독자를 확보한 유튜버 조국 전 장관의 딸 조민씨가 유튜브에서 홍삼세트 유료 광고를 시작했다.

조민씨는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쪼민'에 올린 '3개월 만에 공개하는 실버버튼'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믿고 보는 쪼민 광고'라는 자막과 함께 한 홍삼 제품을 소개했다. 조씨는 해당 제품의 성분 함량, 가격 등을 꼼꼼히 비교하며 "추석을 앞두고 어르신들에게 드릴 선물로 추천한다"며 "저도 할머니에게 드리려고 한다"고 했다.

조씨는 유튜브 채널에 유료 상품 광고를 올린 데 대해 "광고를 많이 하면 유튜브 정체성이 흔들릴 것 같아서 광고(요청)가 들어오면 정말 많이 조사하고, 저랑 맞는 광고인지 아닌지 선별을 한다"며 "이 제품은 성분이 좋다는 확신이 들어 광고를 수락하게 됐다"고 했다. 다만 "판매량에 따른 추가 광고 수익은 없다"며 "판매 수익 일부는 조민 채널 이름으로 취약계층에게 기부되니 많은 구매 부탁드린다. 구매하면 좋은 일에 동참할 수 있다"고 했다.

이날 오전 조씨의 유튜브 채널은 구독자 29만9,000명을 기록했다. 앞서 조씨가 지난 8월에 공개했던 2시간 분량의 공부 영상에 쏟아진 '슈퍼챗(유튜브 시청자가 유튜버에게 보내는 후원금)'은 총 970여만 원으로 집계되기도 했다.

원다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