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성 당뇨 겪은 여성, '이 질환' 있으면 당뇨병 위험 6배

입력
2023.09.20 16:38
구독

출산력 있는 여성 14만여 명 3.9년 간 추적 조사 결과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임신성 당뇨(당뇨병이 없던 사람이 임신 20주 이후 당뇨병이 처음 발견되는 경우)를 앓은 적이 있는 여성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있으면 2형 당뇨병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강북삼성병원 서울건진센터 조유선 교수·데이터관리센터 류승호·장유수 교수 연구팀이 2015~2019년 건강검진을 받은 여성 중 한 번 이상 출산한 적이 있는 여성 14만여 명을 3.9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들을 과거 임신성 당뇨 병력 및 지방간 유무에 따라 △임신성 당뇨병 과거력이 없고 지방간 현 병력이 없는 그룹 ·임신성 당뇨병 과거력만 있는 그룹 △지방간 현 병력만 있는 그룹 △임신성 당뇨병 과거력과 지방간 현 병력 모두 있는 그룹으로 나누었다.

그 결과, 임신성 당뇨병 과거력 및 지방간 현 병력이 모두 없는 그룹과 비교했을 때 △임신성 당뇨병 과거력만 있는 그룹에는 2형 당뇨병 발생 위험이 2.61배 △지방간 병력만 있는 그룹에서는 2형 당뇨병 발생 위험이 2.26배 △임신성 당뇨병 과거력과 지방간 병력이 모두 있는 그룹에서는 2형 당뇨병 발생 위험이 6.45배 높았다.

조유선 교수는 “이번 연구로 2형 당뇨병 발생 위험에 있어 임신성 당뇨 병력과 지방간 병력이 상호작용한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임신성 당뇨 병력이 있는 여성 가운데 2형 당뇨병으로 진행할 위험이 특히 높은 취약 군을 정의할 때 현재 지방간 유무를 선별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조 교수는 “임신성 당뇨 병력이 있는 여성은 2형 당뇨병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고 신체 활동을 늘리며 당분 과다 섭취를 제한하는 등 지방간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유러피안 저널 오브 에피데미올로지(European journal of epidemiology)’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