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영장 기각에 한동훈 "죄 없다는 것 아냐...중간 과정일 뿐"

이재명 영장 기각에 한동훈 "죄 없다는 것 아냐...중간 과정일 뿐"

입력
2023.09.27 10:15
수정
2023.09.27 10:27
구독

이재명 대표 영장 기각 후 출근길
"통상 사건들도 영장 많이 기각돼"
"검찰이 흔들림 없이 수사할 것"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7일 오전 경기 과천시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데 대해 "죄가 없다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자 "구속영장 결정은 범죄 수사를 위한 중간 과정일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영장 기각으로 검찰이 무리한 수사를 했다는 야권 비판에 힘이 실리고 있는 데 대해선 "관련 사안으로 21명이 구속됐다"며 "무리한 수사라는 말에 동의하실 국민이 얼마나 계실지 모르겠다"고 선을 그었다.

'검찰 수사가 정치 영역으로 들어왔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도 "정치인이 범죄를 저지른다고 사법이 정치가 되는 것이 아니고 그래서도 안 된다"면서 "통상 사건들도 중간에 영장이 많이 기각된다"고 강조했다.

향후 검찰의 수사 동력이 떨어질 것이란 우려에는 "범죄 수사는 진실을 밝혀서 책임질 만한 사람에게 책임지게 하는 것"이라며 "(검찰이) 흔들림 없이 수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법원이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진술에 의구심을 제기한 데 대해선 "법무부 장관이 영장판사의 세부 판단 내용에 대해 평가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서울중앙지법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2시 23분쯤 "위증교사 혐의는 소명됐다고 인정한다"면서도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며 이 대표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원다라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