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파리 270곳 옥외 광고로 부산 매력 알린다

현대차그룹, 파리 270곳 옥외 광고로 부산 매력 알린다

입력
2023.11.02 12:30
구독

BIE 총회 앞두고 막판 총력전

현대차그룹의 부산엑스포 옥외 광고 영상이 프랑스 파리 인근 대형 쇼핑몰에서 상영되는 모습.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이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막판 홍보전에 총력을 기울인다. 11월 말까지 프랑스 파리 시내에 디지털 스크린 홍보전을 펼치면서다.

현대차그룹은 30일까지 국제박람회기구(BIE) 본부가 위치한 프랑스 파리 시내 주요 명소와 쇼핑몰 등에 있는 270여 개 디지털 스크린을 활용해 부산엑스포 유치전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1일부터 시작된 이번 유치전은 옥외광고를 통해 2030년 엑스포 개최 후보지인 부산을 알리고 K컬처 아티스트와 협업한 홍보 영상을 상영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옥외광고에는 갈매기, 광안대교 등 부산 주요 상징물과 '부산은 준비됐다'는 의미의 '부산 이즈 레디'(BUSAN is Ready) 슬로건 등이 화려한 색상과 디자인으로 표현됐다. 현대차 전기차인 아이오닉5도 영상에 등장해 부산엑스포의 차별화 포인트인 '친환경 기술 적용을 통한 탄소중립 엑스포'를 강조하기도 했다고 현대차그룹은 전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여러 BIE 회원국 관계자들이 상주하는 파리에서 K컬처의 감성으로 부산의 경쟁력을 표현한 옥외광고를 대대적으로 진행해 실질적 득표 활동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