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대 공포' 확산에 대체 살충제 긴급 승인

'빈대 공포' 확산에 대체 살충제 긴급 승인

입력
2023.11.10 14:27


최근 빈대가 전국 곳곳에서 발견되면서 퇴치용품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한편,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10일 빈대를 방제하는데 쓸 수 있도록 네오니코티노이드계 디노테퓨란으로 만든 살충제 8개 제품을 긴급 사용 승인했다고 밝혔다. 최근 국내에 출현한 빈대가 피레스로이드 계열 살충제에 대해 내성(저항성)을 보여 효과가 떨어진다는 국내외 연구결과에 따른 조치이다. 사진은 10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살충용품들. 뉴스1


최근 빈대가 전국 곳곳에서 발견되면서 퇴치용품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한편,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10일 빈대를 방제하는데 쓸 수 있도록 네오니코티노이드계 디노테퓨란으로 만든 살충제 8개 제품을 긴급 사용 승인했다고 밝혔다. 최근 국내에 출현한 빈대가 피레스로이드 계열 살충제에 대해 내성(저항성)을 보여 효과가 떨어진다는 국내외 연구결과에 따른 조치이다. 사진은 10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살충용품들. 뉴스1


최근 빈대가 전국 곳곳에서 발견되면서 퇴치용품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한편,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10일 빈대를 방제하는데 쓸 수 있도록 네오니코티노이드계 디노테퓨란으로 만든 살충제 8개 제품을 긴급 사용 승인했다고 밝혔다. 최근 국내에 출현한 빈대가 피레스로이드 계열 살충제에 대해 내성(저항성)을 보여 효과가 떨어진다는 국내외 연구결과에 따른 조치이다. 사진은 10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살충용품들. 뉴스1


최근 빈대가 전국 곳곳에서 발견되면서 퇴치용품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한편,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10일 빈대를 방제하는데 쓸 수 있도록 네오니코티노이드계 디노테퓨란으로 만든 살충제 8개 제품을 긴급 사용 승인했다고 밝혔다. 최근 국내에 출현한 빈대가 피레스로이드 계열 살충제에 대해 내성(저항성)을 보여 효과가 떨어진다는 국내외 연구결과에 따른 조치이다. 사진은 10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살충용품들. 뉴스1


박민정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