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등의 서울 편입, "경기도민 66%가 반대"

김포 등의 서울 편입, "경기도민 66%가 반대"

입력
2023.11.12 08:56
수정
2023.11.12 09:46
11면
구독

경기도 의뢰 리얼미터 여론조사
모든 지역·연령층에서 반대 우세
김포 찬성 36.3% vs 반대 61.9%

시군별 여론조사 결과. 경기도 제공

김포시 등 서울시 근접 중소 도시의 서울 편입에 경기도민 3명 중 2명은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2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경기도 의뢰로 11월 2~5일 만 18세 이상 경기도민 3,004명에게 김포 등 서울 근접 도시의 서울 편입에 대해 의견을 물은 결과 반대가 66.3%로 찬성(29.5%)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세부적으로 보면 ‘매우 반대’가 53.1%, ‘반대하는 편’이 13.2%였으며 ‘매우 찬성’ 18.1%, ‘찬성하는 편’이 11.4%였다. ‘잘 모르겠다’는 4.2%였다.

연령별로는 모든 연령대에서 반대 의견이 높았는데, 40대(찬성 23.2% vs 반대 73.8%)와 50대(27.3% vs 70.8%) 30대(27.1% vs 70.2%) 만18~29세(23.7% vs 70.1%)에서는 반대 의견이 70%를 상회했다. 다만, 70세 이상에서는 찬성 의견이 42.4%로 다른 연령대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경기남부(찬성 29.5% vs 반대 65.9%)와 북부(29.5% vs 67.6%)로 나눠도 전체 결과와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31개 기초시군 별로도 모두 반대 의견이 많았다. 특히 의왕시(73.5%) 파주시(73.3%) 양주시(73.0%) 화성시(72.5%)는 반대 의견이 70%를 넘었다. 상대적으로 찬성 의견이 높은 지역은 광명시(47.4%) 구리시(41.5%) 하남시(38.5%) 동두천시(36.4%) 김포시(36.3%) 등이었다. 동두천시를 빼고는 최근 편입 지역으로 거론되는 곳들이다. 서울 편입 논란을 처음 촉발한 김포시의 반대 의견은 61.9%였다.

성별로도 남녀 차이 없이 반대 의견이 많았고, 직업군별로 사무ㆍ기술직(75.4%)과 경영ㆍ관리ㆍ전문직(70.0%)에서 반대한다고 답한 비율이 다른 직업군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응답률은 2.7%였으며 무선(70%)·유선(30%)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1.8%포인트다.

이범구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