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관상동맥중재술 '1호 로봇', 첫 심장 스텐트 시술 성공

국산 관상동맥중재술 '1호 로봇', 첫 심장 스텐트 시술 성공

입력
2023.11.15 12:08
구독

이승환(왼쪽), 김태오(오른쪽)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교수팀이 국산 로봇을 이용해 관상동맥중재술을 시행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제공

국내 의료진이 개발한 로봇으로 협심증 환자의 심장 스텐트 시술이 처음으로 성공했다. 협심증(狹心症·angina pectoris)은 계단 등 오르막을 오르거나, 빨리 걸을 때 등 심장이 평소보다 더 활동하는 상황에서 가슴 통증이나 호흡곤란 등이 생기는 대표적인 허혈성 심장 질환이다.

이승환·김태오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교수팀은 협심증을 앓고 있던 50대 남성 환자를 로봇을 이용한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술’로 안전하게 치료했다고 15일 밝혔다.

로봇을 이용해 정교하고 안전하게 치료받은 환자는 합병증 없이 시술 후 하루 만에 건강하게 퇴원했다.

이번 시술은 미국·독일·프랑스 등 외국산에 의존하던 로봇 시장에서 국내 의료진이 개발한 국산 관상동맥중재술 ‘1호 로봇’을 이용한 시술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서울아산병원 최재순(의공학연구소)·김영학(심장내과) 교수팀이 개발한 관상동맥중재술 보조 로봇 ‘에이비아(AVIAR)’는 지난 2월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을 받았다. 현재 서울아산병원·은평성모병원에서 실증 임상 연구를 위한 실제 시술에 활용되고 있으며 미국·유럽 등 해외 진출도 추진 중이다.

경피적 관상동맥중재술(Percutaneous Coronary Intervention·PCI)은 환자 사타구니의 대퇴동맥이나 손목 혈관을 통해 얇은 카테터를 심장 관상동맥까지 삽입한 뒤 좁아진 관상동맥에 풍선을 진입시켜 혈관을 넓히고 스텐트를 펼쳐 넣는 시술법이다.

동맥경화나 혈전으로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힌 협심증과 심근경색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된다.

머리카락처럼 가느다란 장비를 미세 혈관에 집어넣어 진행되는 시술인 데에 더해, 관상동맥에서 나타나는 병변이 환자마다 다르고 복잡해 숙련된 의료진의 술기(術技)가 중요하다.

또 눈으로 보이지 않는 몸속 혈관을 시술하다 보니 시술 중 X선 투시 영상을 통해 스텐트가 정확한 위치에 도달했는지 확인하며 시술한다.

여러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의 경우 반복되는 X선 촬영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방사선에 노출될 위험이 크다.

관상동맥중재술 보조 로봇은 의사 손에 해당하는 핸들 부분과 컴퓨터로 구성돼 있다. 조이스틱 같은 핸들로 관상동맥중재술 보조 로봇을 조종해 환자의 관상동맥 내 목표 병변까지 유도 철사를 넣은 뒤 혈관 확장을 위한 풍선과 스텐트를 진입시킨다. 핸들은 한 번 움직일 때마다 1㎜씩 오차 없이 이동한다.

또 핸들에는 햅틱 기능이 장착돼 있어 시술 과정에서 느낄 수 있는 미세한 감각을 실제 손으로 느낄 수 있게 해준다.

관상동맥중재술 보조 로봇의 컴퓨터 부분에는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시술에 필요한 각종 데이터를 표시해 의료진이 정확히 시술 상황을 판단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시술 도중 환자의 혈관 커브를 분석하고 이상 징후가 있는지 등을 보여준다.

또 관상동맥중재술 보조 로봇을 이용하면 의료진은 시술 때 사용되는 X선 기계가 있는 곳과 떨어진 곳에서 시술할 수 있고, 시술 시간이 단축돼 의료진과 환자 모두의 방사선 노출량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승환 교수는 “로봇을 이용한 미세 조정을 통해 환자의 병변에 오차 없이 스텐트를 정확히 삽입했고 환자도 합병증 없이 건강하게 퇴원했다”며 “관상동맥중재술 보조 로봇을 이용하면 보다 정교하게 시술할 수 있어 관상동맥 병변이 복잡하거나 어려운 고위험 환자들도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