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군 고위급 소통 재개… 바이든·시진핑, 정상회담서 합의

입력
2023.11.16 09:32
수정
2023.11.16 14:08
구독

중국, 미국 요청 수용… 펜타닐 차단도 협력
시진핑 “수출통제, 발전권 박탈” 불만 토로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나란히 걷고 있다. 우드사이드=AFP 연합뉴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나란히 걷고 있다. 우드사이드=AFP 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이 1년 넘게 단절됐던 양국 군의 고위급 소통과 실무 회담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정상회담에서 양국이 평등과 존중을 바탕으로 미중 간 군 고위급 소통, 국방부 실무회담, 해상군사안보협의체 회의, 사령관급 전화통화 등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16일 발표했다.

미국 정부 고위당국자도 이날 회담 뒤 기자들에게 바이든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양국이 군 대 군 대화를 제도화해야 한다고 분명하게 요청했고, 중국이 이를 위한 조치를 하는 데 합의했다는 사실을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중국이 현재 공석인 국방부장을 새로 임명하는 대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과 만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미국에서 사회적 해악이 심각한 마약류 펜타닐 원료를 만드는 화학 회사를 중국 정부가 직접 단속하는 데에도 양국이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펜타닐은 마약성 진통제로, 그동안 미국은 중국에 펜타닐 원료 유통 차단 등에 협력해 줄 것을 요청해 왔다.

그러나 대만 문제나 미국의 대(對)중국 수출 통제 등 양국 갈등 현안에 대해서는 이견을 확인하는 데 그친 것으로 보인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회담에서 “대만 문제는 항상 중미 관계에서 가장 중요하고 민감한 문제”라며 “미국은 대만 무장을 중단하고 중국의 평화 통일을 지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미국이 수출 통제, 투자 검토, 일방적 제재 등 지속적으로 중국을 겨냥한 조치를 해 중국의 정당한 이익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며 “중국의 과학 기술을 억압하는 것은 중국 인민의 발전권을 박탈하는 것”이라고 항의했다.

이날 정상회담은 4시간 넘게 이어졌고, 중국 측에선 시 주석이 거의 모든 발언을 했다고 바이든 행정부 고위당국자는 설명했다.

백악관은 엑스(X·옛 트위터)에서 “두 정상은 여러 양자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해 솔직하고 건설적인 논의를 하고 이견이 있는 분야에 대한 시각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도 엑스에 “오늘 우리는 실질적인 진전을 이뤘다”고 적었다.



워싱턴= 권경성 특파원
베이징= 조영빈 특파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