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정상 손 맞잡았지만… 뒤에선 동남아 ‘내 편’ 모아 견제 분주

미중 정상 손 맞잡았지만… 뒤에선 동남아 ‘내 편’ 모아 견제 분주

입력
2023.11.17 10:00
구독

미국·필리핀 국방장관 "조속히 지소미아 체결"
중국, 캄보디아·라오스 등 친중 국가 군사훈련

로이드 오스틴(왼쪽) 미국 국방장관이 1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동남아시아국가연합 국방장관회의에서 길버트 테오도로 필리핀 국방장관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미국 국방부 제공

로이드 오스틴(왼쪽) 미국 국방장관이 1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동남아시아국가연합 국방장관회의에서 길버트 테오도로 필리핀 국방장관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미국 국방부 제공

미국과 중국의 국방 당국이 남중국해 인근에서 세 규합에 나서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양국 정상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1년 만에 조우해 손을 맞잡는 등 '훈풍'이 부는 장면을 연출했지만, 동남아시아에서는 각자 자국에 우호적인 국가를 ‘내 편’으로 끌어모으며 상대방에 노골적 견제구를 날리는 모습이다.

미국 국방부는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15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아세안플러스(+) 국방장관 회의에 참석해 길버트 테오도로 필리핀 국방장관과 만났다고 발표했다. 두 장관은 필리핀의 남중국해 영유권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오스틴 장관은 성명을 통해 “미국과 필리핀은 배타적경제수역(EEZ)의 주권과 관할권을 수호하기 위해 어깨를 나란히 한다”며 “1951년 양국이 맺은 조약에 따라 남중국해에서 무력 충돌 발생 시 미국은 상호방위 약속으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중국 해군이 스플래틀리 군도 세컨드토마스숄(중국명 런아이자오)로 재보급 임무를 수행하던 필리핀 선박에 물대포를 쏜 사실과 관련, 무력 공격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한 셈이다.

미국과 필리핀은 빠른 시일 내에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체결하기로 했다. 또 5~10년에 걸쳐 미국이 필리핀에 무인항공시스템, 군용수송기, 해안·대공 방어시스템 등을 제공하는 등의 내용이 담긴 ‘안보 분야 지원 로드맵’도 구체화하기로 합의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 결과와 관계없이 미국이 필리핀의 해양 영유권을 옹호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10일 남중국해 스플래틀리 군도 세컨드토마스숄 인근에서 중국 해경선이 필리핀 선박을 추격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10일 남중국해 스플래틀리 군도 세컨드토마스숄 인근에서 중국 해경선이 필리핀 선박을 추격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중국도 맞대응에 나선다. 중국 국방부는 이달 중하순 본토 최남단이자 동남아에 인접한 광둥성 잔장 인근에서 캄보디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 등 5개국과 육해상 연합 군사훈련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베트남을 제외하고는 모두 중국과 밀접한 경제적 관계를 맺고 있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대표 ‘친중국’ 국가다.

국가 간 우의를 다지고 테러 등 혹시 모를 위협에 대비한 ‘평화 목적’이라는 게 중국 측 설명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남중국해에서 중국에 맞서는 미국과 필리핀을 겨냥한 훈련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싱가포르 매체 연합조보는 “해당 훈련은 미국과 필리핀 간 군사 협력 강화 분위기 속에서 실시된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짚었다.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이 15일 샌프란시스코 정상회담에서 미중 간 ‘핫라인’ 복원을 합의하는 등 관계 개선 물꼬를 텄지만, 갈등의 한복판인 남중국해에선 양측이 충돌 가능성을 상수로 두고 ‘현지 우군 확보’에 나선 것이다.

하노이= 허경주 특파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