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군 "알시파 병원 아래에 55m 지하 터널" 영상 공개

이스라엘군 "알시파 병원 아래에 55m 지하 터널" 영상 공개

입력
2023.11.20 08:03
수정
2023.11.20 11:54
구독

"하마스가 테러 활동에 활용했다는 증거" 주장
백악관도 재확인… "병원 공격 이유 될 순 없다"

지난 9일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에서 지하 터널 입구를 살피고 있다. 가자=로이터 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이 19일(현지시간) 가자지구 최대 의료기관인 알시파 병원에서 찾아낸 지하 터널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스라엘은 이 병원이 하마스의 테러 활동에 활용됐음을 보여 주는 증거라고 거듭 주장했다.

이날 외신들을 통해 공개된 영상을 보면, 알시파 병원 건물 옆 공터에 세워진 천막 아래에 지하 터널 입구가 있다. 이로부터 3m가량 수직으로 내려가면 나선형 계단이 나온다. 계단을 타고 7m를 더 내려가면 수평 방향의 메인 터널과 만난다. 입구에서 5m가량을 들어간 뒤 오른쪽으로 꺾이는 메인 터널은 막다른 곳까지의 길이가 50m에 달한다.

터널 끝에는 총을 쏠 수 있도록 구멍을 낸 방폭 문이 있다. 적이 터널 끝까지 진입했을 때 교전에 사용하기 위해 만든 것이라는 게 이스라엘군의 설명이다. 이스라엘군은 "이런 방폭 문은 하마스가 작전본부나 지하 자산을 파괴하려는 우리 군의 공격을 막기 위해 쓴다"며 "오늘 발견된 것들은 병원 건물이 하마스의 테러 활동에 쓰였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군 당국은 이어 "동시에 이 증거들은 하마스가 가자지구 주민을 인간 방패로 활용했다는 것을 명백하게 증명한다"며 "알시파 병원 인근에 있는 하마스의 터널 망을 찾기 위한 수색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스라엘군은 하마스가 알시파 병원을 작전본부 및 인질 억류 장소로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이곳을 포위 공격한 뒤 지난 15일 병력을 투입해 병원 내부를 수색해 왔다.


이스라엘군이 공개한 가자지구 알시파 병원 내 하마스 땅굴 내부 모습과 위치도. 이스라엘군 제공

미국 정부도 알시파 병원이 하마스 작전본부로 사용됐다는 정보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존 파이너 미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은 이날 미국 NBC방송·ABC방송에 잇달아 출연해 "알시파 병원은 테러 공격의 작전 시설로 이용됐다"고 재확인했다. 다만 "하마스가 무고한 사람들을 위험에 빠트렸다"면서도 "이것이 이스라엘이 병원을 공격해야 한다는 이유가 될 순 없다"고 강조했다.

권영은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