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장, "서울 편입은 종속적 용어, 수도권 재편으로"

고양시장, "서울 편입은 종속적 용어, 수도권 재편으로"

입력
2023.11.21 11:04
구독

오세훈 서울·이동환 고양시장 회동
김포·구리시장 이은 세 번째 만남

오세훈(오른쪽) 서울시장이 21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메가시티 관련 논의를 위해 이동환 고양시장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이동환 고양시장이 경기 지자체의 ‘서울시 편입’은 종속적인 개념이라며 ‘수도권 재편’이란 용어를 쓰자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21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만나 ‘메가 서울’ 관련 논의를 진행했다. 오 시장과 경기 지자체장의 면담은 김병수 김포시장, 백경현 구리시장에 이어 세 번째다.

이 시장은 이날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메가시티 이슈가 화두로 떠오를 때부터 서울 편입이라는 종속 개념의 용어가 불편함 없이 사용됐다”며 “서울 편입에서 벗어나 수도권 도시 재편의 관점에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양시의 구상은 서울과 인접 지자체가 독립된 형태로 이름과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상호 대등하고 유기적 관계를 맺는 것”이라며 “프랑스 파리 주변 지자체가 모인 ‘그랑파리 메트로폴’이 유사 사례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동연 경기지사가 적극 추진 중인 경기북부특별자치도에 대해서도 수도권 재편이란 큰 틀 안에서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게 이 시장 생각이다. 그는 “지자체 간 경제적 격차를 해소하고 난 다음에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을 낸 바 있다”며 “수도권 재편 방안에 특별자치도 내용도 담길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날 서울과 고양은 공동연구반을 꾸려 행ㆍ재정, 조직 등 기초 현황과 문제점, 장애요인을 분석하는 한편, 김포, 구리, 고양 등이 모두 참여하는 통합연구반도 구성한다는 데 합의했다. 오 시장은 “고양은 서울에 인접한 도시 중 통근ㆍ통학하는 시민이 가장 많고, 각종 사회기반시설을 공유하는 매우 밀접한 관계”라며 “국가 도시 경쟁력 향상차원에서 긴 호흡으로 연구 분석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재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