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동결자금 빠져나가자... 단기외채 비중 ‘역대 최저’

이란 동결자금 빠져나가자... 단기외채 비중 ‘역대 최저’

입력
2023.11.22 16:30
구독

순대외금융자산은 역대 2위
한은 "대외건전성 양호하다"

3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미국 달러화를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3분기 한국의 단기외채 비중이 역대 최저 수준으로 낮아지면서 건전성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란의 석유 수출대금 60억 달러가 빠져나간 영향이 컸다. 대외 지급능력을 의미하는 순대외금융자산은 역대 두 번째를 기록했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3년 3분기 국제투자대조표(잠정)’에 따르면 9월 말 순대외금융자산(대외금융자산-대외금융부채)은 전 분기 말 대비 214억 달러 증가한 7,854억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8,107억 달러)에 이은 역대 2위다. 내국인의 해외 투자(대외금융자산)가 208억 달러 감소하는 사이 외국인의 국내 투자(대외금융부채)가 더 큰 폭(-422억 달러)으로 줄었기 때문이다.

외국인의 국내 투자는 국내 주가 하락과 미 달러화 대비 원화가치 하락 등 거래와 무관한 외부 요인의 타격을 받았다. 실제 감소 원인을 따져보면 비거래요인에 따른 감소폭이 400억 달러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내국인의 해외 투자가 줄어든 것 역시 글로벌 주가 하락과 강달러에 따른 환산액 감소 등 비거래요인에 주로 기인했다. 다만 경상수지가 흑자를 나타내면서 거래요인이 114억 달러 증가, 비거래요인 감소폭(-323억 달러)을 일부 상쇄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전체적인 대외 건전성은 양호한 수준이라는 게 한은 평가다. 3분기 말 기준 대외채무는 6,493억 달러로 전 분기 말 대비 157억 원 감소했다. 만기별로 보면 단기외채가 203억 달러 급감했는데, 이 중 예금취급기관의 현금 및 예금 감소폭이 79억 달러나 됐다. 국내 은행에 동결돼 있던 이란 원화자금이 유로화로 환전돼 인출되면서 큰 폭의 감소가 나타난 것이다.

그 결과 한국의 외채 건전성을 나타내는 대외채무 대비 단기외채 비중은 2분기 말보다 2.5%포인트 하락한 21.8%로 1994년 4분기 통계 편제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단기 지급능력을 보여주는 준비자산(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 비율도 4.2%포인트 하락한 34.2%까지 떨어져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 4분기(33.1%)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유복근 경제통계국 국외투자통계팀장은 “대외 지급능력이 제고되고, 외채 만기 구조도 장기화했다는 점에서 우리나라의 대외 건전성은 양호하다고 판단된다”며 “다만 향후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양상이나 미국의 긴축적 통화정책 장기화 가능성 등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큰 만큼 대내외 거시경제 및 외환시장 상황을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강유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