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된 근로자·이주민 보듬어... 가톨릭근로자회관에 아산상

소외된 근로자·이주민 보듬어... 가톨릭근로자회관에 아산상

입력
2023.11.23 15:21
23면

23일 열린 제35회 아산상 시상식에서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이정아 물푸레나무 청소년공동체 대표, 이관홍 가톨릭근로자회관 대표, 우석정 베트남 롱안 세계로병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산재단 제공

23일 열린 제35회 아산상 시상식에서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이정아 물푸레나무 청소년공동체 대표, 이관홍 가톨릭근로자회관 대표, 우석정 베트남 롱안 세계로병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산재단 제공

아산사회복지재단은 23일 서울 서울아산병원 아산생명과학연구원 강당에서 제35회 아산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48년간 우리 사회에서 소외된 근로자와 외국인 이주노동자, 결혼이주여성, 난민 등을 지원하며 복지증진에 기여한 가톨릭근로자회관(대표 이관홍 신부)이 아산상을 수상했다. 아산상 상금은 3억 원이다.

의료봉사상은 지난 22년간 베트남의 호찌민 인근 농촌 지역에서 소외된 주민의 질병치료와 고엽제 피해 장애 아동의 재활 등에 헌신한 롱안 세계로병원 우석정 원장이 수상했다. 사회봉사상은 학교와 가정에서 돌봄을 받지 못한 아동과 청소년에게 20년 동안 식사와 상담 등을 제공하며 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도운 물푸레나무 청소년공동체 이정아 대표가 수상했다. 의료봉사상과 사회봉사상 상금은 각각 2억 원이다.

이외에도 아산재단은 어려운 이웃과 가족을 위해 헌신한 복지실천상, 자원봉사상, 효행·가족상 수상자 12명에게 각각 상금 2,000만 원을 시상하는 등 전체 6개 부문 수상자 15명(단체 포함)에게 총 9억4,000만 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은 이날 시상식에서 “어려운 이웃을 돕는 분들이 우리 곁에 계신다는 사실만으로도 우리 사회의 희망을 느낄 수 있다”면서 “재단도 여러분과 함께 우리 사회의 가장 어려운 이웃을 돕는 데 미력이나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헌신하거나 효행을 실천한 개인 또는 단체를 격려하는 의미에서 1989년 아산상을 제정했고, 각계의 전문가들로 심사위원회와 운영위원회를 구성하여 후보자 공적에 대한 종합심사를 거쳐 제35회 수상자를 선정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