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에 취해 여객기 비상문 열려던 20대 여성 체포

필로폰에 취해 여객기 비상문 열려던 20대 여성 체포

입력
2023.11.23 16:42
구독

뉴욕발 인천행 여객기서 불안 증세

인천경찰청 전경. 인천경찰청 제공

인천경찰청 전경. 인천경찰청 제공

필로폰 투약 상태에서 국제선 여객기에 탑승해 운항 중이던 여객기의 비상문을 강제로 열려 한 20대 승객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국제공항경찰단은 23일 항공보안법 및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여성 A(26)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22일 미국 뉴욕 존 F. 케네디 국제공항을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는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비상문을 강제로 개방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비행기가 출발한 지 10시간 정도가 지난 시점에서 불안 증세를 보이며 여러 차례 비상문을 열려고 시도했고, 승무원들에게 제지당했다. 경찰은 인천공항에 도착한 A씨를 상대로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실시했고, 여기서 양성 반응이 나오자 긴급체포했다.

6월에도 필로폰을 투약한 10대 승객이 필리핀 세부발 인천행 제주항공 여객기에서 비상문을 열겠다며 소란을 부리다가 적발됐다. 그는 지난달 20일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임명수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