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하면 결혼식 사회”…팬과 약속 지킨 LG 오지환

“우승하면 결혼식 사회”…팬과 약속 지킨 LG 오지환

입력
2023.11.26 16:22
수정
2023.11.26 16:45
21면

LG팬 결혼식에서 사회를 본 오지환(가운데). LG 제공

LG팬 결혼식에서 사회를 본 오지환(가운데). LG 제공


29년 만의 LG 우승을 이끈 오지환이 팬과의 ‘우승 공약’을 지켰다. ‘결혼식 사회’다.

지난 3월 30일 열린 2023 KBO 미디어데이에서 LG를 응원한다고 밝힌 한 팬의 요청이었다. "올해 말 결혼 예정인데 LG가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하고, 오지환이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뽑히면 사회를 봐달라"는 말이었다. 오지환은 웃으며 "우승과 관계없이 결혼식 사회는 무조건 보겠다"고 약속했고, 미디어데이를 찾은 10개 구단 야구팬은 한마음으로 환호했다.

LG는 29년 만에 한국시리즈를 제패했고, 오지환은 한국시리즈에서 3경기 연속 홈런포를 가동해 시리즈 MVP를 차지하며 주인공으로 우뚝 섰다.

그리고 화끈하게 약속을 이행했다. 오지환은 26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 청담에서 열린 LG팬 김남현씨의 결혼식에 아내 김영은씨와 공동 사회를 맡았다. 오지환은 "미디어데이 때 공약했던 대로 통합우승과 MVP를 차지하고, 팬 결혼식 사회까지 볼 수 있어서 기분 좋게 한 해를 잘 마무리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약속을 지킬 수 있어 정말 기쁘고 결혼을 더욱 행복한 마음으로 축하해줄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커플의 앞날을 축복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