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총파업 언급' 이어… 의대생들도 "의대 증원 좌시 않겠다"

의협 '총파업 언급' 이어… 의대생들도 "의대 증원 좌시 않겠다"

입력
2023.11.28 18:20
구독

의대협, 의협 긴급회의 이틀 만에 성명 발표
"의대 증원은 파멸… 학생과 소통하라" 압박

지난 27일 서울 시내의 한 대학교 의과대학 모습. 연합뉴스

의대생들이 의과대학 정원 확대 정책에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냈다. "의대 증원 정책에 학생들 의견이 반영되지 않으면 좌시하지 않겠다"며 대한의사협회(의협)에 이어 대정부 집단행동 가능성도 내비쳤다.

의대생으로 구성된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는 28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가) 교육을 위한 인프라와 재정이 확보되지 않은 채 의대 정원을 확대한다면 교육의 질이 심각하게 저하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단체는 "정부는 의학교육의 현실을 직시하고 학생과 소통하라"며 "독단적인 정책을 강행할 경우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성명서에는 '의대 증원은 의학교육의 파멸' '의사를 찍어내는 게 목표' 등 정부에 강한 불만을 드러내는 표현이 여럿 포함됐다.

지난 26일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전국의사대표자 및 확대임원 연석회의에서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하며 삭발식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번 성명서 내용은 지난 26일 의협이 밝힌 입장과 결이 비슷하다. 의협은 이날 전국의사대표자 및 확대임원 연석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정부가 의대 증원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인다고 규탄했다. 이어 의협과의 소통·조율을 촉구하며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총파업에 나설 뜻을 시사했다. 의료계를 향해서도 "단일대오로 적극적인 행동을 시작할 때"라며 동참을 호소했다. 의대협은 의협이 이날 발족을 공언했던 '의대 증원 저지 비상특별대책위원회'에도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의대협의 입장 표명으로 의협의 강경 방침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의사계가 실력행사를 강행할 경우 정부 입장에서는 의대생이나 전공의의 집단행동이 특히 부담일 수밖에 없다. 의협은 개원의가 주축이라 파업을 강행해도 참여율이 높지 않고 종합병원이 문을 여는 한 파급력이 크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반면 의대협은 3년 전 정부의 의대 증원 추진 때 '의사 국가시험 거부'라는 강수로 반발한 전례가 있다. 의대생이 대거 국시를 치르지 않을 경우 대학병원은 필수 인력인 전공의를 선발하지 못해 진료 공백 사태가 커질 수 있다.

류호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