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자치현장] 남해군, 이순신 토크 콘서트 개최

[클릭자치현장] 남해군, 이순신 토크 콘서트 개최

입력
2023.11.29 14:44
구독

12월 16일, 동국대 여해연구소 노승석 박사 초청
영화 '노량' 개봉 앞두고 '노량해전' 의미 되짚어

남해군은 이순신 연구 최고 전문가 동국대 여해(汝諧)연구소 노승석 학술위원장을 초청해 내달 16일 '이순신 토크 콘서트'를 개최한다. 남해군 제공


남해군은 다음달 16일 이순신 순국공원에서 '이순신의 생애와 노량해전'이라는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남해군은 '이순신 연구'의 최고 전문가로 손꼽히는 동국대 여해(汝諧)연구소 노승석 학술위원장을 초청해 국난을 극복할 수 있었던 이순신 장군의 애민정신을 함께 짚어볼 예정이다.

노승석 위원장은 이순신 장군과 관련한 다양한 문헌을 발굴해 온 고전학자로, '난중일기'를 완역했으며, '이순신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난중일기' 자문위원을 역임한 바 있다.

노 위원장은 난중일기를 기반으로 임진왜란 7년 전쟁의 종착점인 노량해전이 발발하게 된 시대적 배경과 이순신 장군이 전사하며 남긴 '戰方急 愼勿言我死(전방급 신물언아사)'에 내포된 의미 등을 이야기할 예정이다.

남해군은 영화 '명량'과 '한산'에 이어 '이순신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할 '노량'이 내달 20일 개봉되는 것과 때를 같이해 이순신 장군의 업적과 생애를 기리며 '이순신 대중화'를 다시 한 번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노승석 학술위원장은 "이번 토크콘서트에서는 7년 전쟁의 시대적 이야기와 전쟁 동안 남기신 이순신 장군의 업적은 물론이고 잘 알려지지 않은 인간 이순신으로서의 여러 일화를 나누며 많은 분들이 영화 관람 전 도움이 될 수 있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순신의 생애와 노량해전' 토크콘서트는 다음달 16일 오후 2시 이순신 순국공원에서 개최되며, 이순신 장군과 임진왜란 역사에 관심 있는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동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