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육아 도와달란 아내에 "나만큼 돈 벌 거냐"

이천수, 육아 도와달란 아내에 "나만큼 돈 벌 거냐"..충격 ('살림남')

입력
2023.11.30 08:58

전 축구선수 이천수가 아내 심하은의 육아 도움 요청에 충격적인 반응을 보였다. KBS2 제공

전 축구선수 이천수가 아내 심하은의 육아 도움 요청에 충격적인 반응을 보였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서는 이천수가 아이들의 독박육아를 맡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천수는 워킹맘 심하은이 일하러 나간 사이 육아대디로 나서 독박육아를 했다. 쌍둥이 남매들에게 스스로 하는 교육을 한 이천수는 "살림이 별 건가. 소통하는 거야", "이게 이천수식 교육"이라며 비교적 수월하게 육아를 해 나갔다. 나아가 심하은에게 전화를 걸어 "이렇게 편한데 뭐가 힘들다고 그러냐"며 기고만장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집에 돌아온 이천수가 방심한 사이 쌍둥이들은 간식을 모두 뜯어먹었고, 아빠에게 혼난 태강은 집에 들어온 엄마를 보자 울음을 터뜨렸다. 심하은이 "다음에도 이렇게 도와줘"라고 말하자 이천수는 "네가 나만큼 돈 벌 거야?"라고 말해 충격을 줬다.

이천수의 반응에 심하은은 "가장 심한 말인 것 같다. 남자가 여자한테 당당하지 못하고 정말 치졸한 얘기인 것 같다"며 서운해했고, 결국 두 사람은 서로의 교육법을 놓고 좁혀지지 않는 논쟁을 벌였다.

홍혜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