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경남, 2년 연속 부천 꺾고 PO행

K리그2 경남, 2년 연속 부천 꺾고 PO행

입력
2023.11.29 21:31
수정
2023.11.29 21:41
구독

0-0 무승부... 정규리그 순위 높은 경남이 승자
다음달 2일 2위 김포와 플레이오프 단판 승부

프로축구 경남FC와 부천FC가 29일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리그2 2023 준플레이오프에서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제공

프로축구 경남FC와 부천FC가 29일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리그2 2023 준플레이오프에서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제공

프로축구 K리그2 경남FC(4위)가 준플레이오프에서 부천FC(5위)와 무승부를 거두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경남은 29일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3 준플레이오프에서 부천과 0-0으로 비겼다. 무승부 시 정규리그 순위 상위팀이 승자가 된다는 규정에 따라 경남은 다음달 2일 김포 솔터축구장에서 김포FC(3위)와 플레이오프를 치르게 됐다.

경남은 지난해에도 부천을 꺾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바 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5위를 기록했던 경남은 준플레이오프에서 4위 부천을 3-2로 꺾었다. 그러나 플레이오프에서 FC안양과 비겨 K리그1 입성 도전을 마무리했다. 올해 플레이오프 역시 단판으로 펼쳐지고, 승리 팀이 K리그1 10위팀과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무승부 시 정규리그 순위가 높은 김포가 올라간다.

이날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경남과 부천은 수 차례 찾아온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전반 11분 경남 송홍민이 상대를 속이는 프리킥을 날렸지만 공은 골대 옆그물을 때렸다. 부천도 번번이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15분 코너킥 상황에서 이어진 최재영의 헤더슈팅이 골대를 넘어갔고, 후반 36분 정희웅이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서 때린 슈팅도 수비벽에 가로막혔다. 후반 42분 닐손 주니어가 구석으로 찬 프리킥마저 경남 고동민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자 부천 선수들은 고개를 떨궜다.

박주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