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지진 '유감' 신고 107건… 충남 전북서도 '흔들렸다'

경주지진 '유감' 신고 107건… 충남 전북서도 '흔들렸다'

입력
2023.11.30 07:29
수정
2023.11.30 09:21
구독

행안부 현장상황관리관 급파

이한경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30일 정부 세종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경북 경주시 4.0 지진발생 및 대처상황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

30일 새벽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107건의 유감신고가 접수됐다. 충남과 전북에서도 신고가 들어왔다.

소방청은 “경북이 49건으로 제일 많고 인접한 울산 40건, 대구 10건, 부산 6건의 유감 신고가 접수됐다”며 “충남과 전북에서도 각 1건씩 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피해 신고는 오전 6시 기준 없다.

행정안전부는 경주에 현장상황관리관을 긴급 파견하고 오전 5시 40분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해당 지자체에서는 긴급 점검을 위한 위험도 평가단을 신속히 가동하도록 조치했다”며 “지진에 대비해 비상대응 태세를 유지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4시 55분께 경북 경주시 동남동쪽 19㎞ 지점(경주시 문무대왕면)에서 규모 4.0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12㎞로 추정됐다.

30일 오전 4시 55분 25초 경북 경주시 동남동쪽 19km 지역에서 규모 4.0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연합뉴스

애초 기상청은 지진파 중 속도가 빠른 P파만 분석해 규모를 4.3으로 추정하고 전국에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한 뒤 추가 분석을 거쳐 규모를 조정했다. 지진 발생 후 2초 만에 처음 관측됐고 발생 8초 만에 긴급재난문자가 나갔다. 내륙 지진의 경우 규모가 4.0 이상일 경우 여진에 대비할 수 있도록 전국에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된다.

정민승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