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검찰 “시크교도 암살 음모 배후에 인도 정부 요원”… 양국 관계 악영향

미국 검찰 “시크교도 암살 음모 배후에 인도 정부 요원”… 양국 관계 악영향

입력
2023.11.30 09:10
수정
2023.11.30 11:48
구독

"암살 시도 구체적 지시" 공소장 적시
CIA국장 등 고위 관리들, 인도에 경고

지난 25일 캐나다 밴쿠버 인도 영사관 앞에서 인도계 시민들이 캐나다에서 발생한 시크교도 분리주의자 암살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밴쿠버=로이터 연합뉴스

지난 25일 캐나다 밴쿠버 인도 영사관 앞에서 인도계 시민들이 캐나다에서 발생한 시크교도 분리주의자 암살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밴쿠버=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연방검찰이 최근 미국 내에서 적발된 시크교도 분리주의자 암살 계획에 인도 정부 보안요원이 연루됐다고 밝혔다. 미국과 인도 간 외교적 문제로 비화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뉴욕남부연방지검이 시크교도 분리주의자 암살 계획에 가담한 혐의로 최근 한 인도인 남성을 기소하면서 그의 공소장에 이같이 기재했다고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인도 국적인 피고인 니킬 굽타는 지난 5월 인도 보안 당국으로부터 인도 북부 펀자브 지역의 독립을 주장하는 미국 시민권자 쿠르파완 싱 파눈을 암살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암살 계획 및 시도는 꽤 구체적이었다. 실제로 굽타는 다음 달인 6월 살인청부업자로 위장한 미국 정부 요원에게 10만 달러(약 1억3,000만 원)를 지불하며 파눈 암살을 의뢰했다. 미국 검찰은 굽타가 인도 보안 당국에서 근무했고, 당시 인도 정부에 대한 반란 음모 진압 업무를 맡았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 사건과 관련, WSJ는 “미국과 인도 사이에 새로운 균열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며 “윌리엄 번스 중앙정보국(CIA) 국장 등 미국 정부 고위 관리들이 인도 뉴델리에서 양국 관계에 미칠 영향에 대해 경고했다”고 전했다. 굽타는 암살 시도가 실패한 뒤 체코에서 체포됐다. 아직까지 미국 검찰은 굽타의 신병 인도를 체코 정부에 요구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선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두 달여 전, 캐나다와 인도도 유사 사건으로 관계가 급격히 냉각됐다. 지난 9월 캐나다 정부는 자국 시민인 시크교도 분리주의 운동단체 지도자 하디프 싱 니자르가 피살된 사건 배후에 인도 정부 요원이 있다고 밝혔다. 인도는 사실무근이라며 격하게 반발했고, 양국 정부는 외교관을 맞추방하는 등 갈등을 빚었다.

김현종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