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도 된대요"... 카드 없이 'QR코드'로 ATM 입출금

"아이폰도 된대요"... 카드 없이 'QR코드'로 ATM 입출금

입력
2023.12.05 15:00
구독

스마트폰 기종 제한 없이 앱으로
6일부터 17개 은행 ATM서 개시

서울 시내에 설치된 시중은행 ATM. 연합뉴스

서울 시내에 설치된 시중은행 ATM. 연합뉴스

실물 카드가 없어도 스마트폰만 있으면 은행권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돈을 보내거나 찾을 수 있게 된다.

한국은행은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의장 한국은행 부총재)와 금융결제원, 17개 국내 은행이 6일부터 ‘QR코드 방식의 ATM 입·출금서비스’를 개시한다고 5일 밝혔다. 대다수 시중은행 ATM에서 스마트폰에 설치된 공동 모바일 현금카드 애플리케이션(앱)의 QR코드만으로 편리한 현금 입·출금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단, KB국민·수협·산업은행과 수협중앙회는 개별 모바일뱅킹 앱을 이용해야 한다.

모바일 현금카드 서비스는 은행권 공동 사업으로 2020년 6월 도입됐다. 기존엔 근접무선통신(NFC) 인식이 가능한 ATM에서, 안드로이드 휴대폰으로만 이용이 가능하다는 한계가 있었지만, 이번에 QR코드 서비스가 추가돼 스마트폰 기종 제한 없이 누구나 쓸 수 있게 됐다. 한은은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모바일 현금카드 이용자의 현금 이용 편의성이 크게 제고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QR코드 방식 ATM 입출금서비스 업무흐름도. 한국은행 제공

QR코드 방식 ATM 입출금서비스 업무흐름도. 한국은행 제공

QR코드 방식 ATM 입출금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미리 모바일 현금카드 앱을 내려받아 은행 계좌와 연계하는 이용 가입 절차를 거쳐야 한다. 실제 거래 땐 ①앱에서 ATM을 선택한 뒤, ATM 화면에 보이는 ②QR코드를 앱으로 스캔한다. 고객 정보 확인이 끝나면 ATM의 ③‘스캔 완료’ 버튼을 누른 다음 ④안내에 따라 입출금을 진행하면 된다.

QR코드 방식 입출금 기능이 장착된 ATM은 지난달 말 기준 약 4만9,000대로, 모바일 현금카드 앱에서 제공하는 ‘ATM 위치 지도’를 참고해 편리하게 찾을 수 있다. 향후 모바일뱅킹 앱과 결제플랫폼 앱, 서민금융기관·자동화기기사업자(CD·VAN사) ATM으로까지 도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는 “금융소비자의 다양한 결제수단 선택권을 보장하고 지급결제시장의 균형 발전을 도모하는 한편, 금융 포용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강유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