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가 붓고 무겁고 밤마다 쥐가 나 잠자기 힘든데…

다리가 붓고 무겁고 밤마다 쥐가 나 잠자기 힘든데…

입력
2024.02.09 08:00
구독

[건강이 최고] 대부분 하지정맥류 증상은 혈관 돌출만 된다고 여겨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하지정맥류(下肢靜脈瘤)는 혈관이 울퉁불퉁한 것이 주증상으로 알고 있기 마련이다. 하지만 하지정맥류 환자가 호소하는 증상은 대부분 다리가 붓고 무겁다 못해 밤마다 다리에 쥐가 나 잠 자기 힘들다는 것이다.

다행히 증상이 심하지 않으면 생활 습관 교정과 의료용 압박스타킹 착용만으로도 개선할 수 있다. 일상생활이 어렵거나 혈액이 역류하면 시술이나 수술적 치료를 생각해야 한다.

하지정맥류란 만성 정맥 질환 중 하나로 정맥이 3㎜ 이상 확장돼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상태를 말한다. 하지정맥류로 병원을 찾는 환자는 2018년 18만4,239명에서 2022년 25만5,033명으로 5년 새 40% 가까이 늘었다.

하지 정맥은 발목부터 사타구니를 거쳐 심장으로 혈액을 보내는 혈관이다. 정맥 혈관 벽에는 판막이 있어 다리 혈액이 위쪽으로만 순환될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 다양한 위험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이 판막에 이상이 생기면서 하지정맥류가 발생한다.

판막이 망가지면 다리 혈액이 위로 올라가지 못하고 다리에 정체하고 정맥에 가해지는 압력이 지속해 증가하면서 혈관이 늘어나는 것이다.

하지정맥류는 다리 혈관 돌출이 대표적인 증상이라고 여기기 쉬운데 실제 병원을 찾는 환자는 다른 증상을 호소할 때가 더 많다. ‘다리가 붓고 무겁거나 피로한 증상’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증상’을 가장 많이 호소했다.

다리가 저리고 후끈거리거나, 발바닥 통증, 발이 너무 차가운 경우도 있었다. 증상이 있는데도 치료받지 않고 방치하면 발목 부위가 착색되기도 하고 궤양 등의 합병증이 생기기도 한다.

하지정맥류로 진단받았다고 해서 당장 치료가 필요하지는 않다. 증상이 심하지 않으면 생활 습관 교정을 통해 개선할 수 있다.

오래 서 있거나 앉는 것을 피하고 직업 특성상 서거나 앉은 자세를 오래 유지해야 한다면 스트레칭을 자주 해주는 것이 좋다.

저녁에 증상이 심해지기 때문에 귀가하면 15㎝ 이상의 쿠션에 다리를 올리고 충분히 휴식을 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의료용 압박스타킹을 이용하는 것도 좋다. 의료용 압박스타킹은 단순히 다리를 조이는 것이 아닌 발목부터 서혜부까지 점차 압력을 늘려주며, 정맥 순환에 도움을 준다.

이런 상황에서도 나아지지 않으면 약물치료나 수술 혹은 시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 약물치료는 혈관의 투과도를 낮춰주는 약을 먹음으로써 혈관 기능을 개선해 관련 증상을 완화하는 방법이다.

하지정맥류의 근본 치료는 수술로 정맥 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는 것이다. 고전적 수술법으로는 피부를 절개해 문제를 일으키는 혈관을 제거하는 방법이 있다. 혈관을 아예 제거하므로 재발률은 적은데 신경 손상과 통증 등의 약간의 합병증이 있을 수 있다.

최근에는 작은 구멍을 뚫고 문제 되는 혈관에 도관을 삽입해 혈관을 폐쇄하는 혈관 내 치료를 많이 시행된다. 대한정맥학회 가이드라인에서도 수술보다는 혈관 내 치료를 먼저 시행하는 것으로 권고하고 있다.

조성신 강동경희대병원 혈관외과 교수는 “하지정맥류는 다양한 치료법이 있는 만큼 환자의 증상과 질환 정도를 먼저 판단하고 추가로 미용·비용·시간적 측면을 고려해 정해야 한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