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 만에 최강' 태양폭풍이 만든 오로라… 지구 곳곳 주말 밤 밝혀

입력
2024.05.12 17:43
수정
2024.05.12 18:09
구독

유럽·미국·남반구 등 지구 전역 형형색색 관측
강력한 태양 폭발에 위도 낮은 곳도 나타나

초강력 등급 지자기 폭풍 상륙 영향

10일 아르헨티나 남부 티에라델푸에고주 우수아이아의 상공에서 관측된 오로라. 우수아이아=AFP 연합뉴스

10일 아르헨티나 남부 티에라델푸에고주 우수아이아의 상공에서 관측된 오로라. 우수아이아=AFP 연합뉴스

약 21년 만에 가장 강력한 태양 폭풍이 일면서 10, 11일(현지시간) 밤 지구 곳곳에서 형형색색의 오로라가 관측됐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미국 캐나다 독일 스위스 중국 영국 스페인 등 전 세계 북반구 지역 곳곳에서 보라색, 녹색, 노란색, 분홍색 등 각양각색의 오로라가 나타났다. 칠레 아르헨티나 뉴질랜드 등 지구 남반구 상공에서도 오로라가 모습을 드러냈다.

10일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의 제리코 해변에서 오로라가 나타나고 있다. 밴쿠버=로이터 연합뉴스

10일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의 제리코 해변에서 오로라가 나타나고 있다. 밴쿠버=로이터 연합뉴스

오로라가 생겨난 원인은 이른바 '태양폭풍' 때문이다. 앞서 미 국립해양대기청(NOAA) 우주기상예측센터(SWPC)는 10일 '극한' 수준인 G5 등급의 지자기 폭풍이 지구에 도달했다고 전했다.

지자기 폭풍은 지구 자기장의 일시적인 혼란을 뜻하는데, G5는 다섯 단계로 분류되는 폭풍 등급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 등급의 지자기 폭풍이 지구를 강타한 것은 2003년 10월 이후 처음이라고 한다. 이렇게 지구 자기장 안으로 들어온 태양풍이 대기와 충돌하며 빛을 내는 현상이 바로 오로라다.

11일 러시아 시베리아 남서부 옴스크주 마을 타라 상공에서 오로라가 빛나고 있다. 타라=로이터 연합뉴스

11일 러시아 시베리아 남서부 옴스크주 마을 타라 상공에서 오로라가 빛나고 있다. 타라=로이터 연합뉴스

오로라는 주로 북·남극권 등 고위도 지역 상공에서 나타나는 것이 일반적이다. 때문에 오로라라고 하면 관찰 가능한 지역으로 핀란드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등 북유럽 스칸디나비아 반도나 시베리아 등을 떠올리는 것이다.

하지만 이번에는 강력한 태양 폭발로 유럽과 미국 남부는 물론 인도 등 상대적으로 낮은 위도에서도 목격담이 쏟아졌다.

11일 밤 스위스 다이영의 한 마을 상공에서 관측된 오로라. 다이영=EPA 연합뉴스

11일 밤 스위스 다이영의 한 마을 상공에서 관측된 오로라. 다이영=EPA 연합뉴스

한편 이번 태양폭풍으로 인해 당초 우려됐던 대규모 정전이나 통신 마비 등 심각한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AP는 전했다. NOAA는 최소 12일까지 지자기 폭풍에 따른 오로라가 지속될 것으로 예측했다.

위용성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