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내시경 개발한 스타트업 메디인테크, 200억 투자 유치

입력
2024.05.13 15:31
구독

의료용 디지털 내시경을 개발한 신생기업(스타트업) 메디인테크는 13일 200억 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퓨처플레이,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IBK기업은행, 하나벤처스 등이 이번 투자에 참여했다. 이에 따라 이 업체는 누적으로 280억 원을 투자 받았다.

정부 출연 연구소인 한국전기연구원에서 내시경 기술을 연구하던 이치원 대표가 2020년 창업한 이 업체는 로봇과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기존 내시경보다 무게를 50% 줄인 의료용 전동식 내시경을 개발했다. 이 대표는 "기존 내시경은 무거워서 의사들이 다루기 힘들었다"며 "이번에 개발한 내시경은 조이스틱을 움직이면 발생하는 전기신호가 인체 내에서 내시경을 움직이는 방식이어서 의사의 손목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메디인테크가 개발한 의료용 전동식 내시경. 메디인테크 제공

메디인테크가 개발한 의료용 전동식 내시경. 메디인테크 제공

여기에 AI가 이상 부위를 찾아내는 기술도 도입했다. 이 대표는 "이상 부위 탐지 소프트웨어를 접목해 AI가 신체 내 이상 부위를 탐지해 오진을 줄일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이 업체는 2등급 의료기기 인허가를 받은 이 제품을 서울대병원과 진행 중인 임상 시험이 끝나는 대로 연내 판매할 계획이며 해외 진출도 추진한다. 이 대표는 "50년 동안 개선이 이뤄지지 않은 기계식 내시경의 문제를 로봇기술과 AI를 이용해 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연진 IT전문기자

관련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