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모빌리티, 대표이사 2인 새로 선임...곽재선 회장 포함 3인 각자 대표 체제로

입력
2024.05.13 19:30
구독

황기영·박장호 전무 신규 선임
경영 효율성 제고와 책임경영 체제 구축 위해
정용원 전 대표는 사임

KGM 신임 대표로 선임된 황기영(왼쪽) 해외사업본부장(전무)과 박장호 생산본부장(전무). KG모빌리티 제공

KGM 신임 대표로 선임된 황기영(왼쪽) 해외사업본부장(전무)과 박장호 생산본부장(전무). KG모빌리티 제공


KG모빌리티(KGM)는 13일 경기 평택시 본사에서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대표이사를 신규 선임했다고 알렸다.

KGM에 따르면 이날 새로 선임된 대표이사는 해외사업본부장 황기영 전무와 생산본부장 박장호 전무다. 이에 따라 KGM은 곽재선 회장을 포함해 3인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하게 됐다. KGM은 경영 효율성을 높이고 국내외·서비스 사업 부문, 생산 부문 책임 경영 체제 구축을 위해 신규 대표를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황 전무는 2023년 KGM에 합류해 해외사업 분야에서 적극적인 신시장 개척과 신제품 출시로 지난해 9년 만에 최대 수출 실적을 달성하는 데 중추적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박 전무는 KGM의 전신인 쌍용자동차에서 생산과 노무 등의 업무를 맡고 생산 효율성 제고와 고품질 제품 생산, 협력적 노사 문화 구축 등에서 전문성을 인정받았다고 회사는 덧붙였다. 황 전무와 박 전무는 각각 사업 부문과 생산 부문에서 전반적인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앞서 횡령 의혹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아온 정용원 대표이사는 사임했다. 정 전 대표는 KG그룹에 인수되기 전 다른 임직원 등과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때문에 3월 경기 평택시 KGM 본사를 경찰이 압수수색했다.

KGM 측은 "신제품 론칭 확대와 공격적 신시장 개척, 국내외 시장에서 다양한 마케팅 활동 강화로 판매 물량 증대와 함께 지속 가능 기업으로 성장·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희경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