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 업체 밀리의서재, 분기 사상 최대 매출 기록

입력
2024.05.13 15:54
구독

전자책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밀리의서재는 1분기 매출 168억 원, 영업이익 29억 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1%, 영업이익이 42% 뛰었다.

이 업체는 안정적인 전자책 정기 구독과 자체 저작권을 활용한 '분실물이 돌아왔습니다' 등의 종이책 출판, 기업간거래(B2B) 사업 확대 등을 실적 증대의 요인으로 보고 있다. 특히 KT, LG유플러스 등 통신업체와 요금제 포함 상품을 출시해 이용자가 늘었다. 이에 따라 매년 독서인구가 감소하는 상황에서도 이 업체의 전자책 정기구독 이용자는 2019년 17만 명, 2021년 39만 명, 지난해 77만 명으로 계속 증가했다.

밀리의서재는 KT와 B2B 사업을 통해 전자책 구독 서비스를 KT 멤버십 가입자에게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하면서 구독자를 늘리고 있다. 연합뉴스

밀리의서재는 KT와 B2B 사업을 통해 전자책 구독 서비스를 KT 멤버십 가입자에게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하면서 구독자를 늘리고 있다. 연합뉴스

앞으로 이 업체는 인공지능(AI)을 접목한 서비스도 도입한다. 이를 위해 이 업체는 지난달 AI서비스본부를 신설해 이용자 취향에 맞는 책을 추천하고 한 줄 평을 생성하는 AI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증권가에서는 이 같은 AI 서비스가 이용자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박현진 밀리의서재 대표는 "AI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를 개발해 지속적인 성장을 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연진 IT전문기자

관련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