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반려동물 동반 객실 전환 시 최대 100만 원 지원

입력
2024.05.16 12:31
구독

다음 달 5일 까지 접수, 업소 당 5개까지 신청 가능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울산시가 숙박업소를 대상으로 반려동물 동반 객실 전환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울산시는 일반 객실을 반려동물 동반 가능 객실로 전환하는 숙박업소에 시설개선 비용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관내에 주소를 두고 6개월 이상 영업한 숙박업소에 한해 도배, 미끄럼방지 처리, 방음 공사 등 시설 개선비용의 50%를 객실 당 100만 원 한도 내에서 최대 5객실까지 지원한다. 총 예산은 5,000만 원이다. 신청은 이날부터 다음달 5일까지 울산시 관광과로 구비서류를 직접 제출하거나 우편 접수하면 된다. 최종 지원 대상자는 서류와 현장조사를 거쳐 7월 중 발표한다.

앞서 울산시는 지난해 광역단체 중 처음으로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반려동물 친화관광도시에 선정된바 있다. 시 관계자는 “반려동물 시장 성장세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기획했다”며 “반려동물 동반 가능 숙박시설 확충을 통해 체류형 관광을 활성화 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울산= 박은경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