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 신고시스템 경북서 오전 한때 장애 "정전 때문에...원인 파악중"

입력
2024.05.18 11:42
수정
2024.05.18 13:16
구독

긴급신고 119 시스템이 정전으로 경북 일부지역에서 장애를 빚었다. 현재는 복구돼 정상 작동하고 있다.

18일 소방청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의성, 안동, 고령, 영주, 예천 지역에서 119 신고 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각 시군은 긴급 재난 문자를 통해 인근 소방서 일반전화 번호를 안내했다.

경북소방본부는 "119신고가 접수시스템에 오전 10시 25분 장애가 있었지만 4분 뒤인 10시 29분 복구가 완료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각 지자체는 경북소방이 밝힌 복구 완료 시점(오전 10시29분) 보다 20~30분 이후에도 재난 문자 메시지를 발송했다.

소방청 관계자는 "경북도청과 경북소방본부가 있는 안동시 풍천면 일대 정전으로 119 신고 시스템이 4분 동안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관계 기관이 정전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전디딤돌 캡처. 김정혜 기자

안전디딤돌 캡처. 김정혜 기자


세종= 정민승 기자
대구= 김정혜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