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서 70대 축산농, 곤포사일리지에 깔겨 숨져

입력
2024.05.19 09:16
구독

1롤 500㎏짜리 하차작업하다가

곤포사일리지. 한국일보 자료사진

곤포사일리지.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북 경주시 건천읍 한 축사에서 70대 축산농이 곤포사일리지에 깔려 숨졌다. 곤포사일리지는 볏짚 등을 둥글게 말아 압축, 래핑해 발효시킨 사료로, 1롤에 400~500㎏에 달한다.

19일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18일 오후 4시 2분쯤 건천읍 한 우사에서 70대 남성 A씨가 떨어지는 곤포 사일리지에 부딪혀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A씨는 당시 적재된 곤포 사일리지를 하차하는 작업을 하고 있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정광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