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끓는 '평화누리도' 명칭 비판… 김동연이 답한다

입력
2024.05.19 16:08
수정
2024.05.19 18:02
구독

내주 부서 의견 수렴해 이달 중 답변 예정

경기도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평화누리특별자치도 반대 청원글. 홈페이지 캡처

경기도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평화누리특별자치도 반대 청원글. 홈페이지 캡처

경기도가 추진하고 있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명칭을 ‘평화누리특별자치도’라고 정한 데 대해 비판 여론이 들끓자, 김동연 지사가 직접 입장을 내놓기로 했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김 지사는 내주 각 부서의 의견을 취합한 뒤 이달 안에 ‘평화누리특별자치도’ 명칭 선정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답변할 계획이다. 김 지사는 북부특별자치도 설치 시 파생될 경제적 파급 및 규제완화 효과 등 당위성을 다시 한번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비판 여론이 이어지고 있는 평화누리특별자치도 명칭에 대한 도의 공식 입장과 개인 의견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도 관계자는 “북부특별자치도 설치와 새 명칭 선정을 놓고 억측과 왜곡된 시각이 적지 않아 타당하고 합리적인 근거를 담아 바로잡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일 경기 의정부시 경기도북부청사에서 열린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이름 대국민 보고회에서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새 이름 '평화누리특별자치도'가 공개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일 경기 의정부시 경기도북부청사에서 열린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이름 대국민 보고회에서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새 이름 '평화누리특별자치도'가 공개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경기도는 지난 1일 경기북부특별자치도 명칭 공모 결과 ‘평화누리특별자치도'가 대상을 받았다고 발표하면서 “경기북부의 새로운 미래를 열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하지만 발표 직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는 “북한 지명 같다”, “70, 80년대에 지을 법한 이름인데 그냥 경기북도라고 하면 안 되나”, “집값 떨어지기 좋은 이름이다” 등 거센 비판이 이어졌다. 이어 다음 날인 2일 경기도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평화누리도 이름부터가 종북 명칭”이라는 제목의 반대 청원에는 하루 만에 1만 명 이상 동의했다. 또 “평화누리자치도를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반대 청원에도 이날 기준 4만7,200여 명이 서명했다. 도민청원 참여자가 1만 명이 넘으면 도지사가 직접 혹은 서면으로 30일 이내에 답변해야 한다.

이종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