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수의계약 몰아주기 가족 회사 사실로... ‘원플러스원’ 계약도

입력
2024.06.17 18:00
12면
구독

박은정 시의원 "가족 관계 두 회사 80건 수주"
관급자재 구매도 특정 업체 쏠림 지적 제기
안산시 "가족 회사 파악 어려워, 제도개선"

박은정 안산시의원이 민선 8기 들어 80건의 수의계약을 수주한 두 회사 대표가 가족관계라고 지적하며 관련 자료를 제시하고 있다. 박은정 시의원 제공

박은정 안산시의원이 민선 8기 들어 80건의 수의계약을 수주한 두 회사 대표가 가족관계라고 지적하며 관련 자료를 제시하고 있다. 박은정 시의원 제공

경기 안산시가 특정 업체에 수의계약 일감을 몰아주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본보 2024년 6월 11일 자 11면) 무더기로 수의계약을 따낸 두 개 업체 대표가 가족 관계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17일 안산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13일과 이날 열린 기획행정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안산시는 시의 수의계약을 싹쓸이한 의혹을 받고 있는 A사와 B사 대표가 가족 관계라는 사실을 인정했다. 두 업체의 주 업종은 광고 및 광고물 제조 등이다.

박은정(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은 감사에서 “2023년 8월 개업한 A사는 한 달 만인 같은 해 9월 공무원증 케이스 납품계약(1,698만 원)을 시작으로 민선 8기 21개월간 15건의 수의계약을 따냈다”며 “연혁이 10년도 넘은 업체도 힘든데, 신생업체가 연이어 계약을 따낼 수 있느냐”고 질의했다. 같은 기간 A사 대표의 가족이 운영하는 B사도 65건(6억6,100만 원)의 용역과 물품, 공사 수의계약을 따냈다. 두 업체는 민선 8기 21개월 동안 80건(8억7,500만 원)의 수의계약을 수주했다. 민선 7기(2018년 7월~2022년 6월) 4년간 B사는 47건(3억2,500만 원)을 수주했다.

비슷한 공사를 동시에 맡긴 사례도 드러났다. 안산시는 2023년 11월 3일 상록도서관 외부간판설치 공사와 사인볼 제작 용역으로 각각 1,045만 원과 2,090만 원짜리 수의계약을 두 업체에 동시에 줬다. 박 의원은 “‘원 플러스 원 계약 아닌가"라고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박은정 안산시의원이 13일 안산시 행정안전교육국 소관 총무과, 회계과를 상대로 수의계약 문제점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박은정 시의원 제공

박은정 안산시의원이 13일 안산시 행정안전교육국 소관 총무과, 회계과를 상대로 수의계약 문제점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박은정 시의원 제공

관급 자재구매도 특정 업체에 쏠려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진숙(민주당) 기획행정위원장은 “관급 자재구매 과정에도 특정 업체 몰아주기 의혹이 있다”고 질의했다. 가족 회사 계약 몰아주기 과정에서 시 간부의 입김이나 내부 정보제공 등이 없는지 여부를 규명해 달라는 요구도 나왔다. 안산시 관계자는 “지방계약법상 임의로 계약 상대를 지정하는 수의계약 특성상 가족 회사 파악이 쉽지 않다”면서도 “제도 개선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