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북한군 수십 명 군사분계선 또 넘어와… 경고사격에 달아나"

입력
2024.06.18 11:31
수정
2024.06.18 13:51
구독

오전 중부전선 MDL 침범
군 경고사격 바로 북상


북한군이 군사분계선 인근에 지뢰를 매설하고 있는 모습. 합동참모본부 제공

북한군이 군사분계선 인근에 지뢰를 매설하고 있는 모습. 합동참모본부 제공

중부전선 비무장지대(DMZ) 내에서 작업 중이던 북한군 수십 명이 18일 오전 8시 30분쯤 군사분계선(MDL)을 침범했다가 우리 군의 경고방송 및 경고사격에 북상했다. 9일 전과 같은 일이 벌어졌다.

이날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군 20∼30명이 중부전선에서 MDL을 침범, 우리 군 경고사격에 바로 북상했다. 합참은 지난 9일 상황과 마찬가지로 '작업 중 단순침범'으로 판단하고 있다. 북한군은 9일 전에도 중부전선 DMZ 내에서 MDL을 넘어왔다가 우리 군의 경고사격에 퇴각한 바 있다. 당시에도 합참은 북한군이 우리 군의 경고사격에 즉각 북상해 단순 침범으로 판단했다.

북한군 전선지역에서 지뢰를 매설하는 모습. 합참 제공

북한군 전선지역에서 지뢰를 매설하는 모습. 합참 제공

합참 관계자는 "북한군이 오늘 MDL을 침범한 지역은 지난 9일 침범 지역과는 다르다"고 설명하면서 "북한군은 올해 4월쯤부터 북방한계선(DMZ 북쪽 2㎞) 등 전선지역 여러 곳에 다수 병력을 투입해 경계능력 보강을 위한 불모지 조성, 지뢰매설, 전술도로 보강, 대전차 방벽으로 보이는 미상 구조물 설치 등 다양한 형태의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해 11월 '9·19 남북군사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한 이후 남북을 단절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최전방 감시초소(GP)를 올해 1월쯤 복원했으며, 경의선과 동해선 등 남북을 연결하는 도로에 지뢰도 매설하고 있다. 동해선 가로등과 철도 레일도 제거했다.

합참 관계자는 이에 대해 "북한군과 북한 주민의 월남 및 귀순 차단 등 내부 통제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도 보인다"며 "과거 귀순자가 발생했던 지역에 지뢰를 매설하고 관측의 용이성 제고를 위해 불모지 조성 등의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군 전선지역에서 교량작업을 하는 모습. 합참 제공

북한군 전선지역에서 교량작업을 하는 모습. 합참 제공


김형준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