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세상을 보는 균형

이강인 또 사과한 날...파리바게뜨, "파리 생제르맹 이벤트 예정대로"

2024.02.21 14:30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파리 생제르맹(PSG) 경기를 현지에서 관람할 기회를 제공하는 이벤트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PSG는 이강인(23)이 속한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인 리그1(리그앙)의 명문 구단이다. 파리바게뜨는 7~29일까지 'PSG 경기 VIP 관람 투어 패키지'(2명)와 인기 선수들의 친필 사인이 담긴 유니폼(4인)을 추첨을 통해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제품을 3만 원 이상 사면 응모할 수 있다. 파리바게뜨와 PSG가 지난해 공식 파트너로 함께한 이후 처음 기획한 프로젝트다. 이 회사는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준결승전 직전에 불거진 이강인과 손흥민(32·토트넘) 사이 내부 분열과 관계없이 이벤트를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고객과 약속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논란이 불거진 뒤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선 PSG 행사 포스터가 버려져 있는 사진이 공유되기도 했다. 이를 두고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가맹본부 측에서 특별한 지침을 내린 것은 아니다"라면서 "가맹점주의 자의적 판단으로 폐기한 곳이 몇 군데가 있긴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강인은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저의 짧은 생각과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흥민이 형을 비롯한 팀 전체와 축구 팬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쳐드렸다"는 사과글을 올렸다.

  • [현지시각기준] 한국 미국
  • [KEB하나은행 기준]
  • [단위]국제 : 달러/배럴국내 : 원/리터

AI가 쓴 기사, 사람 '데스킹' 받아보니... 문장 매끄럽지만 논지 불분명 한계

인공지능(AI)이 작성한 기사는 신문사에서 기사 품질 관리를 담당하는 '고참 기자'의 눈에 어떻게 비칠까. 한국일보는 AI 기자 '랩투아이 RAG 시스템'이 작성한 기사에 대해 본보 부장급 에디터들의 평가를 직접 받아봤다. 노동 분야 이슈를 직·간접적으로 다루고 있는 두 부서장이 기사 평가 및 데스킹 작업에 참여했다. 독자들도 AI가 쓴 원문과 고참 기자의 손을 거친 기사를 자유롭게 평가해볼 수 있도록 한국일보 홈페이지에 세 개의 기사 전문을 공개했다. 우선 '인공지능(AI) 기술의 눈부신 발전이 노동시장의 미래를 새롭게 그리고 있다'로 시작하는 기사의 '리드'가 어색하다는 공통된 지적이 있었다. 전체 기사를 끌고 가는 문장인 리드가 포함되는 첫 문단은 주제에 해당하는 메시지가 포함되거나 독자의 주의를 환기할 수 있는 매우 간결한 팩트들만 담겨야 하는데, AI 기사의 첫 문단은 논지가 불분명하고 정확히 어떤 것을 말하고자 하는지가 잘 담기지 않았다는 것이다. AI 기자가 해외 보고서를 인용하는 과정에서 독자들의 '눈높이'를 맞추는 걸 간과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영어 원문에 나온 용어를 충분한 풀이 없이 번역된 단어 그대로 쓰는 식이다. '인간 기자'는 취재 자료 속 낯선 용어는 자료의 전체 흐름 속에서 의미를 파악하고 풀어서 설명한다. 또 AI 기자는 인용한 보고서의 발표 시점이나 주제 등에 대한 구체적 설명 없이 두루뭉술하게 지칭하기도 했다. 기사 전체나 하나의 문단 안에서 중요한 부분을 강조하기 위한 강·약 조절에 소홀하거나, 일부분에 기사가 아닌 칼럼처럼 개인적 주장이 담긴 듯 보이는 점도 AI 기사의 한계로 지적됐다. 에디터들은 첨예한 이슈에 대해 독자를 설득하거나 사안을 깊이 있게 분석하는 기사를 맡기기에는 AI가 아직 부족하다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 다만 AI 기사가 비교적 문장이 매끄럽고 문법적으로 정확했다는 점에서, 주어진 사실을 스트레이트 기사 형태로 풀어내는 업무에는 적절히 활용해볼 수도 있겠다는 긍정적 관점도 제시했다. 간단한 주제로 한두 단락 분량의 짧은 기사 작성을 맡긴다면 실무적으로 유용할 거라는 예상이다. AI를 활용한 기사 쓰기에 대해 다년간 연구해온 이준환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AI에 더 정교하게 기사의 어조를 학습시키고 구체적인 프롬프트를 입력하면 지적받은 한계점은 어느 정도 기술적으로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전체 기사 방향에 대해 가치 판단을 내리고 핵심을 압축해 쓰는 리드 문장 등 인간 기자의 핵심 능력은 AI가 쉽게 따라 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 교수는 "AI가 기사의 어떤 부분에 가중치를 둬야 하는지 판단할 수 있도록 명확하게 지시하는 건 상당히 도전적인 과제"라고 설명했다.

아파트 일반 주차 구역에 주차한 경차에 위반금 부과?

'(인천) 송도 ○○○에 경차 차주는 이사 오면 안 되겠네요.' 지난 18일 한 부동산 정보 공유 인터넷 카페에는 이런 제목의 글과 함께 송도국제도시 A아파트의 주차관리 규정 개정 안내문 사진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경차를 가진 죄로 주차 자리가 있어도 주차를 못 하는 상황"이라며 "경차 자리가 더 적고 자리도 아파트 입구에서 먼 구석인데, 이사 오실 분들 참고하라"고 적었다. 실제 안내문에는 입주민 차량증(스티커)을 부착하지 않거나 주차선을 위반한 차량과 함께 일반 주차 구역에 주차한 경차에 주차 위반금 5,000원을 부과하는 항목을 신설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경차 주차 구역에 주차한 비경차나 일반 주차 구역에 주차해 충전을 하는 전기차에 위반금을 부과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카페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이해는 간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경차를 차별하는 것', '경차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경차 주차 구역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조치', '야박하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기 위해 경차 이용을 권장하는 시대적 흐름에도 역행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A아파트 측은 주차 위반금 부과 방안에 대해 입주자들 의견을 수렴하는 단계로 확정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세대당 주차 대수가 1.3대로, 주차 면수(2,823면)보다 등록 차량이 300~400대가량 더 많아 주차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어서 (입주자대표회의에서 위반금 부과 등을) 논의했고 현재 의견을 수렴 중"이라며 "경차도 주차 구역보다 30여 대 더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공동주택관리법과 각 지방자치단체의 공동주택관리규약 준칙에 따르면 입주자대표회의가 의결하면 관리규약이나 하위 규정을 위반한 입주자에게 위반금을 부과할 수 있다. 하지만 A아파트에서 일반 주차 구역에 주차한 경차에 위반금 부과를 결정한다고 하더라도 실제 적용은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동일하거나 유사한 규정을 도입한 아파트들도 단속의 어려움, 주민 반발 등을 이유로 실제 단속에 나서지는 않고 있다. 지난해 인천에서 가장 먼저 일반 주차 구역에 주차한 경차에 위반금을 부과하는 규정을 신설한 서구 검단신도시 B아파트도 단속을 하지 않고 있다. B아파트 관계자는 "경차 주차 구역이 141면, 등록된 경차가 120대로 경차 주차 구역에 여유가 있지만 일반 주차 구역에 대는 경차를 단속하거나 위반금을 부과하진 않고 있다"며 "우선 주차 구역 주차 차량 등 단속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고 입주민들끼리 융통성을 발휘해 큰 충돌이 없어서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비슷한 규정을 둔 경기도의 한 아파트도 "위반금 부과 규정이 있지만 경차 주차 구역에 자리가 없을 경우 경차도 일반 주차 구역에 댈 수 있게 하는 등 단서 조항을 달아 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속보] 기준금리 3.5%, 9연속 동결... 성장률 전망 2.1% 유지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9회 연속 동결했다. 고물가와 가계부채 증가세가 여전하고 미국 금리인하 예상 시점도 미뤄지고 있어서 긴축 유지를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22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기준금리를 현행 3.5%로 유지하겠다고 결정했다.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렸던 지난해 1월을 마지막으로 금리를 동결해 왔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대에 재진입했으나 농산물, 특히 과실류를 중심으로 소비자 체감도가 높은 먹거리 물가는 높은 수준을 지속하고 있다. 생산자물가 기준, 지난해 12월 딸기는 전월 대비 154.1%, 지난달 감귤은 48.8% 가격이 치솟았다. 중동 분쟁 장기화로 국제유가도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다.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 월평균 가격은 지난해 12월 배럴당 77.33달러에서 지난달 78.85달러로 한 달간 2%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중심으로 가계부채가 증가세가 꺾이지 않는 것도 한은이 금리를 섣불리 내릴 수 없는 이유다. 기준금리 인하 전망을 선반영해 주요 시중은행 주담대 혼합형 금리가 연 3%대 초반으로 떨어지자, 지난달 은행 주담대 증가폭은 역대 1월 통계 중 두 번째로 컸다. 게다가 미국 금리인하 예상 시기가 올해 하반기 이후로 미뤄지고 있다. 현재 한미금리차는 역대 최대인 2%포인트로 벌어져 금리차 추가 확대는 한은 입장에서 부담이다. 한편, 이날 한은은 올해 연간 성장률과 물가 상승률을 각각 2.1%, 2.6%로 전망했다. 지난해 11월 전망을 유지한 것이다. 한은은 지난 전망에서 내수 부진을 수출이 상쇄할 것으로 보고 지난해(1.4%) 대비 높은 성장률 전망을 내놨다. 물가의 경우, 예측이 어려운 만큼 지난 전망을 유지하며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뜻으로 읽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