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사설 더보기

우리말 톺아보기

우리 '엄마 냄새'

태국에 간 한국어 선생님이 소식을 보내왔다. 먼저 가을이 되어도 더위가 크게 가시지 않는 태국 날씨에 한국의 찬 바람이 그립다 한다. 이런저런 이국의 소식을 전하다가 '이제는 은행의 그 고린내도 그립다'라며 이야기를 맺는다. 은행 열매가 밟히며 퍼지는 냄새가 한국의 가을 냄새였다는 것을 다른 곳에 가 살면서 처음 생각해 본 것이다. 냄새는 코로 맡을 수 있는 기운이다. '꽃 내음'과 같이 향기로운 기운은 운치 있게 '내음'으로 이른다. 우리 삶 속에는 듣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싱그러운 내음이 무수하다. 반가운 단비가 내리면서 마른 땅을 두드리면 '흙내'가 온 땅에서 피어오른다. '솔 내음', '풀 내음'은 상상만 해도 머릿속이 다 시원하다. 실체를 볼 수 없어도 누구나 공감하는 냄새도 있다. 봄 냉이가 올라간 국에서는 '봄 내음'이, 모처럼 찾은 고향에서는 차 문을 열면서부터 '고향 내음'이 밀려든다. 산골에서 자란 산골내기는 '산골 내음'을 기억하고, 바닷가를 아는 이는 '바다 내음'을 내내 그리워한다. 밥이 다 되어 가는 '구수한 내음', 신혼집의 '고소한 내'는 맛으로 말하는 냄새이다. 갓 지은 따끈따끈한 밥, 노릇노릇 변해 가는 볶은 깨를 맛보지 않은 외국인에게는 도저히 설명할 길이 없다. 냄새는 경험과 더불어 알아가고 기억되는 것인가 보다. 냄새 표현은 코로 맡는 것뿐만 아니라 분위기도 말한다. 따뜻한 마음을 지닌 사람에게서는 인간다움, 곧 '사람 냄새'가 난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모든 모임을 취소할 때, 우리가 그리워한 것은 사람 냄새였다. 긴 외출에서 돌아와 내 방에서 맡는 '아늑한 냄새', 겨울밤 산사를 그린 그림에서 느끼는 '그윽한 내음'도 코가 아닌 마음으로 맡을 냄새이다. 예전에 벼슬한 이들의 관료적 태도를 이른 '벼슬 냄새'란 말도 그러하다. 냄새는 사람을 움직인다. 이국땅에서도 기억 속의 한 냄새가 고국을 떠올리게 했다. 한밤에 창을 넘어오는 라면 냄새에 갑자기 배가 고파지고, 비 오는 날 커피 향에 발길을 돌리기도 하는 것을 보니 말이다. '몸 내음'이란 말이 있다. 말 그대로 각자 몸에서 나는 사람마다 다른 냄새, 곧 체취이다. 어린아이들은 자기 엄마의 이 절대적인 냄새를 '엄마 냄새'라 한다. 사전에도 없는 말이지만 모든 상황이 이해되는 멋진 표현이다. 그 곁에는 젖내가 밴 옷에서 '아기 냄새'를 맡으며 혼자 빙그레 웃는 엄마가 있다. 역시 냄새의 힘은 세다.

2030 세상보기

지속을 넘어 성장으로, 글로컬을 꿈꾸는 이유

필자는 올해로 3년째 한 해 수조 원에 달하는 학자금을 장학금이나 대출금으로 학생들에게 지원하는 한국장학재단의 창업지원형 기숙사의 운영위원으로 위촉되어 활동 중이다. 대학 재학 중인 청년이 해당 과정에 합격을 하면 1년 동안 창업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창업공간, 주거공간, 전문멘토링이 주어진다. 서울, 광주, 대구, 대전, 부산 5곳의 창업기숙사에서 해마다 입주자를 선발하는데 경쟁이 치열하고 특히 도심에서 주거공간 얻기가 힘든 서울은 경쟁률이 매년 높아지고 있다. 필자는 선발과정에서 청년 창업가들에게 창업의 이유와 이후의 희망사항에 대해 물어보는 편이다. 창업가에게 있어 창업의 이유는 막연한 철학이 아닌 지속의 이유가 되기 때문이다. "돈을 많이 벌고 싶어서요"라는 솔직한 대답도 적지 않게 들린다. 스타트업 창업자가 막강한 부를 손에 쥐는 경우는 어떤 경우일까? 설립 회사가 좋은 가치를 인정받고 더 큰 기업에 인수합병되거나, 주식공모시장에 상장되는 IPO(initial public offering:주식공개상장)의 두 가지 경우다. 인수합병의 과정과 기업상장의 경우는 가장 난이도가 높다고 평가받고 있다. 물론 실제로 두 가지 경우로 발전할 가능성은 전체 스타트업 가운데 3%가 채 되지 않는 실정이다. 특히 지방에서 로컬 기업의 인수합병과 주식상장 이벤트를 만들기에는 펀딩으로 집결되는 벤처캐피털 생태계가 빈약하다는 지역의 한계도 뚜렷이 존재한다. 그래서 지역의 청년창업가는 기업인수합병 혹은 주식상장이라는 꿈을 실현하기 위해 스타트업 생태계가 활발히 조성된 지역인 서울, 경기지역으로 회사 이전을 심각히 고려한다. 지역에서 소셜벤처 ㈜콰타드림랩을 운영 중인 청년 창업가인 필자 또한 다수의 창업가와 비슷한 바람이 있다. 부푼 꿈을 안고 창업한 회사가 무럭무럭 성장해 더 안정적이고 더 크게 회사의 미션과 비전을 실현할 수 있다면 참 좋겠다는 소망이다. 지속성과 성장성을 높이기 위해 더 큰 규모 및 좋은 구조를 갖춘 회사와 인수합병으로 나아가는 기회가 온다면 또한 영광이고 환영이다. 12월 1일, 필자는 미국과 유럽, 싱가폴 등지에서 활동하며 현재까지 미국 나스닥 시장에 7개의 회사를 상장시킨 경영전략가이자 벤처캐피털리스트인 이인 싱가폴 국립대학교 경영학부 초빙교수를 대구로 초대했다. 글로벌 투자자인 이인 교수를 지역에 초대하고 싶었던 나의 간절한 바람과 비행기표를 바꿔가며 내 편지에 화답한 이 교수의 배려심이 통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같은 고향 출신 선배인 이 교수가 세계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다시 고향으로 돌아와 의미 있는 활동을 하는 모습을 여러 사람과 공유하고 싶었다. 청년 창업기업에 있어서는 투자자들이 기술적인 능력으로 관심을 가질 수는 있어도 결국 투자자들에게 확신을 주는 것은 활활 불타오르는 청년 창업가의 열정이라고 이 교수는 강조했다. 이러한 열정이야말로 현실에 안주하거나 만족할 수 없으며, 자신의 미래를 자신의 바람대로 써 나가겠다는 거대한 야망의 표현이라고 필자는 생각한다. 지역에서도 한강을 넘어 태평양을 가로지르는 사업을 꿈꾸는 글로컬 청년 기업가가 많이 발굴, 육성되고 사회에 배출되기를 희망한다.

오늘의 연재 칼럼 더보기

한국일보 칼럼니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