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세 이상 4차 접종 시작... 팔 걷은 문 대통령, 접종률 끌어올릴까

60세 이상 4차 접종 시작... 팔 걷은 문 대통령, 접종률 끌어올릴까

입력
2022.04.25 16:30
구독

사망자 대부분이 60대 이상
백신 피로감 극복 방안 '고심'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종로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을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사망·위중증 위험이 큰 60세 이상 고령층 확진자의 비중이 20%대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4차 접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1년여 동안 4차례의 접종을 하게 된 고령층으로서는 접종 피로감과 두려움이 이만저만이 아니라 접종률을 끌어올리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 같은 점을 인식해, 접종 첫날 직접 팔을 걷어올리며 접종에 응했다.

25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국의 의료기관에서는 이날부터 3차 접종 완료 후 4개월(120일)이 지난 60세 이상(1962년 출생자 포함)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4차 접종이 시작됐다. 앞서 고령층의 4차 접종 계획을 발표한 방역당국은 다음 날인 14일부터는 잔여백신을 이용한 당일 접종을 시작했다. 사전 예약을 통한 본격 접종은 이날부터 시작됐다.

접종대상자 중 20%만 사전예약 ... 백신 피로감 커

예전처럼 일제히 접종에 참여하는 분위기는 옅어졌다. 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60세 이상 인구(1,374만3,932명) 중 17.4%(239만7,362명)만이 사전예약을 했다. 이달 말 기준으로 120일 접종 간격이 도래한 1,074만6,059명을 기준으로 삼아도 예약률은 22.3%에 그친다. 접종 시기가 다가온 5명 중 1명 정도만 접종하겠다고 한 셈이다. 또 당일 접종이 가능해진 14일부터 11일간 접종 간격이 도래한 이들의 6.9%(74만1,088명)만이 접종에 응했다.

60세 이상 사전예약자에 대한 코로나19 4차 예방접종이 시작된 25일 서울 강서구 부민병원에서 한 시민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는 1년 새 4차례에 달하는 접종에서 오는 피로감, 그리고 오미크론 유행세가 잦아들면서 접종으로 인한 이득이 크게 느껴지지 않아서다. 80대 A씨는 "기저질환이 있어서 여태 적극적으로 접종에 임해왔지만, 3차 접종 후 팔다리에 부종과 멍울이 생기는 등 이상반응을 겪었다"면서 "병원에서도 4차 접종을 크게 권하지는 않아서 스스로 조심하면서 지내는 편이 낫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4차 접종률 올려라... 문 대통령도 참여

김정숙 여사가 25일 서울 종로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을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방역당국은 속이 탄다. 3차 접종 이후 넉 달 정도 지나면 중증화·사망 예방 효과가 떨어진다. 최근 확진자 중 60세 이상 고령층이 차지하는 비중은 꾸준히 20%대를 유지하고, 사망자와 위중증 환자의 대부분이 60세 이상이라는 사실은 이를 뒷받침한다.

정부는 접종 독려 방안을 고심 중이다. 4차 접종 시 전통 백신 제조방식으로 만들어져 이상반응이 다소 적다는 노바백스 백신 접종을 허용했다. 또 문 대통령 부부도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보건소에서 화이자 백신으로 4차 예방접종을 받았다. 문 대통령을 이 자리에서 "4차 접종에 많이 호응하셔야 될 텐데"라고 말했다. 3차 접종 이후 192일 만에, 공식 접종 첫날 백신을 맞은 건 접종 독려를 위한 것이다.

오지혜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