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을 파렴치 집단으로 몰려는 게 검찰 의도"

입력
2022.10.26 16:00
수정
2022.10.27 11:40
24면
구독

친 이낙연계 중진 박광온 의원 인터뷰

편집자주

‘박석원의 정치행간’은 의회와 정당, 청와대 등에서 현안으로 떠오른 이슈를 분석하는 코너입니다. 정치적 갈등과 타협, 새로운 현상 뒤에 숨은 의미와 맥락을 훑으며 행간 채우기를 시도합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12일 오전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에서 열린 전남대·전북대·제주대 및 각 대학병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친문·친이낙연계 중진인 박광온 민주당 의원은 26일 사정정국에 맞서는 당내 분위기에 대해 “어려울 때 하나로 힘을 모아야 한다는 게 중심적인 흐름이다”며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사무실(중앙당사 8층)을 압수수색해서 무슨 증거가 나오겠나. 검찰 측이 연구원이 중앙당 건물에 있다는 점을 이용해 민주당 전체를 김 부원장 의혹에 끌어들여 개입시키는 전략을 쓰고 있다”고 강하게 성토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_김 부원장의 사무실이 공교롭게 당사에 있는 점을 계속 얘기했는데.

“민주연구원이 별도의 건물에 있었다면 당의 분리대응이 가능했다. 그걸 못하도록 검찰이 계속 당을 함께 묶는 전략을 쓰고 당 차원에서 대응하도록 끌어들인 것이다. 안 그러면 누구 한 명(당직자) 잡는 것밖에 더 되겠나. 그러니 당을 끌어들여 파렴치 집단 또는 범죄옹호 집단으로 이미지를 덧씌우려는 의도가 있다.”

_최악의 경우 당대표가 사퇴할 상황까지 닥치면 어떻게 되나.

“지금 거기까지 생각하는 건 이르다. 당이 어려운데 그런 얘기는 아무도 안 한다.”

_검찰 수사에 맞서려고 당이 장외집회를 각오하고 있나.

“현재로선 뾰족한 대응수가 마땅치 않은 게 사실이다. 검찰이 ‘정영학 녹취록’에서 실마리를 찾아 언제든 언론에 던질 배포용 파일을 수도 없이 만들어 놨을 거다. 거기 등장하는 사람들 다 조사하고 책 한 권씩 진술을 받았을 거다. 정치검찰이 칼자루를 쥐고 봇물 터지듯 쏟아내고 있지 않나.”

_이 대표 측근 구속에 당 전체가 맞서는 것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해영 전 의원은 올곧은 사람이다. 당의 대응방식에 100% 동의하진 않을 수 있다. 이 사안을 판단하고 규정하는 생각은 다 다를 것이다. 그렇지만 한목소리로 정치탄압, 정치수사에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다. 지금 시점에 이 대표가 전당대회에 나오지 말았어야 했다는 식의 얘기는 할 때가 아니다. 일단 방어부터 해야 한다. 사실 김 부원장이 체포됐을 때 김의겸 대변인이 내놓은 당의 첫 공식논평은 사안 자체에 대해 실체를 두고 논란이 있는 만큼 당은 검찰수사를 지켜보겠다는 것이었다. 그런데 야당 당사에 압수수색이 들어오면서 당 전체로 엮은 것이다.”

_비상상황에 대해 미국의 이낙연 전 대표와 통화한 적이 있나.

“안 했다. 전화통화는 자주 안 하는 편이다. 당내논쟁을 벌일 때는 아니다. 저쪽이 확실한 의도를 갖고 밀어붙이니 소나기 피해야 하지 않나. 그렇다고 태풍 분다고 5박 6일 부는 건 아니다. 몰아치는 것 같아도 쉴 때도 있고 역풍도 있다.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도 (사정당국이) 말도 안 되는 짓을 하고 있다. 이 문제를 (이 대표 측근 구속과) 다 섞어버리지 않았나. 윤 정권이 그런 수에 너무 능하다. 어떻게든 당이 이번 위기를 극복해내야 한다.”

박석원 논설위원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