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의 '전광훈과 헤어질 결심' 효과 있을까

국민의힘의 '전광훈과 헤어질 결심' 효과 있을까

입력
2023.04.22 04:30
구독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 배계규 화백

국민의힘이 극우 성향의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의 발언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지난 18일 신도들에게 국민의힘 당원 가입 운동을 독려한 동시에 국민의힘을 향해 "버르장머리를 고치겠다"며 공천권 폐지를 요구했다. 내년 총선에서 집권여당에 영향력을 행사하겠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밝힌 것이다. 곤혹스러워진 국민의힘은 전 목사가 실질적 당수인 자유통일당과 '이중당적 의심자' 981명에게 경고 문자를 발송하며 대응에 나섰다. 당내에선 "이중당적 의심자가 1만 명은 될 것"이라는 반응이 적잖다. 뒤늦은 국민의힘 지도부의 '전광훈과 헤어질 결심'이 효과를 볼지는 아직은 미지수다.

김민순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