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입학 전에 '식물성 식품' 많이 먹으면 비만 위험 70% 이상 감소

초등학교 입학 전에 '식물성 식품' 많이 먹으면 비만 위험 70% 이상 감소

입력
2023.06.01 21:20
구독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초등학교 입학 전 아이가 채소ㆍ과일 등 식물성 식품을 많이 먹으면 비만 위험이 70% 이상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아이의 식물성 식품 섭취 정도는 식이 파이토케미컬 지수(Dietary Phytochemical IndexㆍDPI)로 평가했다.

박미영 서울대 보건환경연구소 연구교수팀이 2013∼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3∼5세 학령 전 어린이 1,196명(남 623명, 여 573명)을 대상으로 파이토케미컬 섭취와 비만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다.

이 연구 결과는 영양 분야 국제 학술지인 ‘뉴트리언츠(Nutrients)’ 최근 호에 실렸다.

박미영 교수팀은 어린이를 DPI에 따라 4개 그룹(1그룹 최소, 4그룹 최다)으로 나눴다. 4그룹 남아의 비만 유병률은 1그룹 남아의 29% 수준이었다. 이는 남아의 DPI가 높을수록 비만 위험이 낮아진다는 것을 뜻한다. 그러나 여아의 DPI와 비만 유병률 사이에선 이렇다 할 연관성이 관찰되지 않았다.

박미영 교수는 “어린이 비만은 성인 비만으로 발전할 위험이 높아 어린이 비만을 잘 관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을 다니는 동안 형성된 음식 선호도와 식습관은 잘 변하지 않으며, 이는 성인 비만을 부를 수 있다”고 했다.

피아토케미컬 지수(DPI)는 식물성 식품에서 얻은 에너지를 총 일일 에너지 섭취량으로 나눈 값이다. 파이토케미컬이 풍부한 식품으론 통곡물ㆍ과일ㆍ채소ㆍ견과류ㆍ콩 등이 꼽힌다. 대표적인 식이 파이토케미컬인 폴리페놀은 지방 대사 조절, 플라보노이드 체내 지방 축적 감소를 돕는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