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새 210억 원 증가 김동조 비서관, 329억 원으로 대통령실 재산 1위

입력
2024.03.28 00:05
구독

윤 대통령, 지난해보다 2억 감소

서울 용산 대통령실 전경. 뉴시스

서울 용산 대통령실 전경.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 참모들 평균 재산은 약 35억 정도로 나타났다. 김동조 국정메시지비서관이 지난해 대비 210억 원가량 늘어난 약 329억 원을 신고해 대통령실 구성원 중 재산 1위를 기록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보다 2억 원 정도 재산이 감소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공개한 대통령실 주요직위자 정기 재산 변동신고내역에 따르면 고시된 40명 가운데 현재 대통령실을 떠난 조태용 국가정보원장과 강인선 외교부 2차관을 제외한 38명의 평균 재산은 35억1,173만 원이었다.

재산 변동 폭이 가장 큰 인사는 김 비서관이었다. 지난해 신고 재산(118억9,151만 원)보다 210억 원이 늘어난 329억2,750만 원을 신고해 가장 많았다. 크게 늘어난 한국제강 비상장주식(7,400주→2만2,200주)의 가치가 지난해에 비해 급등한 게 가장 큰 이유다. 김 비서관은 "지난해 한국제강의 이익이 최근 3년 평균보다 2배가량 증가했고, 지난 3년간 실적 중 가장 좋지 않았던 2020년의 실적이 이번 비상장주식 가치 평가에서 제외된 영향 때문"이라고 변동사유를 설명했다. 세법상 비상장주식의 가치는 과거 3년의 사업실적을 기초로 계산하는데, 최근 사업연도의 실적에 더 많은 가중치를 둔다. 한국제강은 김 비서관 가족회사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지난해보다 10억 원가량 증가한 141억3,682만 원을 신고했다. 예금과 상가건물 실거래가 증가 때문이다. 왕윤종 국가안보실 3차장도 예금 증가 등으로 지난해보다 6억 원 정도 늘어난 79억511만 원을 신고했다. 이관섭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나인원한남 아파트 가격의 상승 등으로 3억 원가량 증가한 78억5,037만 원을 신고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보다 2억 원 줄어든 74억8,112만 원을 신고했다. 김건희 여사 소유인 경기 양평군 일대 임야와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자택 등 부동산의 실거래가 감소 영향으로 분석됐다.

김현빈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